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국세청장에 김대지 국세청 차장 내정

2020-07-30기사 편집 2020-07-30 18:03:10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장관급 개인정보보호위원장에 윤종인 행안부 차관... 부위원장엔 최영진

문재인 대통령이 신임 국세청장에 김대지 국세청 차장을 내정했다. 또 장관급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장에는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을, 개인정보보호위 부위원장에는 최영진 4차산업혁명위원회 지원단장을 각각 내정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30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인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는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예정인 김대지 국세청장 후보자에 대해 "국세 행정 전반을 이해하고 있으며 업무기획력과 추진력을 함께 갖췄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국세 공정성, 투명성을 높여 국민신뢰를 제고하고 국세 행정 혁신을 통해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부산 내성고와 서울대 경영학과를 졸업한 김 후보자는 행시 36회 출신으로 부산지방국세청장,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장, 중부지방국세청 조사2국장, 국세청 부동산거래관리과장을 역임했다.

행시 31회인 윤종인 개인정보보호위 위원장관급)은 서울 상문고와 서울대 서양사학과를 졸업했으며,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 행자부 차관,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상임위원 등을 거쳤다.

강 대변인은 "오는 8월 5일 행안부 등 여러 기관으로 분산됐던 개인정보기능을 통합한 새로운 개인정보보호위가 국무총리 소속의 장관급으로 출범한다"며 "윤 위원장은 새로 출범하는 위원회를 조기에 안착시켜 우리 개인정보 보호수준을 한 단계 높이고 개인정보보호와 활용을 조화롭게 이끌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부산진고와 서울대 지리학과를 졸업한 최영진 부위원장은 행시 36회로 4차산업혁명위원회 지원단장, 대통령비서실 과학기술보좌관 선임행정관, 미래창조과학부 국립전파연구원 원장, 방송통신위원회 이용자보호국 조사기획총괄과장 등을 지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