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천안시립흥타령풍물단 제22회 전국농악명인경연대회 금상

2020-08-04기사 편집 2020-08-04 10:41:23      윤평호 기자 news-yph@daejonilbo.com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전국농악명인경연대회에서 명인부 개인 금상을 수상한 주병언 수석 단원의 공연 모습. 사진=천안시 제공

[천안]천안시립흥타령풍물단(예술감독 서한우)이 제22회 전국농악명인경연대회에 참가해 명인부 단체부문에서 종합1등에 오르며 금상(국회의장상)을 수상했다. 천안시립흥타령풍물단 수석단원인 주병원씨는 명인부 개인부문에서 금상(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을 받는 쾌거를 이뤘다.

(사)한국농악보존협회가 주최한 제22회 전국농악명인경연대회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지난 7월 18일과 19일 이틀간 전국 최초로 비대면 온라인 경연대회로 열렸다. 총 108팀 300여 명이 참가한 이번 경연대회에서 천안시립흥타령풍물단은 천안웃다리풍물을 실연해 지역 향토 문화유산의 우수성과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았다.

천안웃다리풍물은 옛 천안 방축골(현재, 쌍용2동) 마을에서 행해지던 농악이다. 지난 2008년 문화체육관광부 전통예술복원사업으로 천안시립예술단이 중요무형문화재 제11-나호 기예능 보유자 고 이돌천옹의 생전 채보된 소리를 바탕으로 복원했다. 윤평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윤평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