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2학기는 수행평가-지필고사 중 택일…코로나 19 악화시 평가 미시행

2020-08-06기사 편집 2020-08-06 17:37:10      김대욱 기자 kimdw334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교육부, 2020학년도 2학기 학사운영방안 발표…이달 말 학년군·교과별 수업 모형 제공
학생부 기재 가능 범위 확대, 생존수영 실기교육 이론 교육 대체 등

2학기 학교수업은 코로나 19로 각종 평가 절차가 간소화될 것으로 보인다.

상황에 따라 수행평가나 지필고사 중 하나만 치르거나, 온라인 수행평가 교과목이 허용된다.

평가부담을 줄이고자 학생부 기재 가능 범위도 확대될 것으로 보이며, 초등학교 생존수영 실기교육은 이론 교육으로 대체한다.

교육부는 6일 '2020학년도 2학기 학사운영 세부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앞서 내놓은 학교 밀집도 시행방안에 이은 교육과정·평가·기록 방안이다. 교육과정은 원격·등교수업을 병행하는 혼합수업(블렌디드러닝, Blended learning)으로 진행되며, 원격수업 간 블렌디드, 원격-등교수업 간 블렌디드 등 혼합수업 모형을 이달 말까지 안내할 예정이다.

출석은 학급별 일괄 확인이 가능하도록 출결확인시스템을 내달 중 개선할 예정이며, 교사, 학생의 평가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학생부 기재 가능 범위를 확대할 방침이다.

특히, 사회적 거리두기 1·2단계에서 수행평가-지필고사 중 하나만 선택·실시하도록 한다. 전국단위 원격수업·휴업조치가 이뤄지는 3단계 시, 중학교 1·2학년 학생까지는 평가를 시행하지 않으며, 중3, 고등학생은 제한적 등교일에 지필고사를 치르는 등 최소한의 평가를 진행할 계획이다.

1학기 온라인 수행평가는 실시간 쌍방향으로 예·체능 과목만 허용했지만 2학기는 교과목이 확대된다. 초등학교는 모든 교과가, 중학교는 국어·영어·수학·과학을 제외한 모든 과목을 인정하며, 고등학교는 기초·탐구 교과군을 뺀 모든 과목을 허용한다.

창의적체험활동은 되도록 비대면 방법 등을 활용하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에 따라 탄력적으로 조정·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초등학교 생존수영 실기교육은 이론 교육으로 대체하며, 학교스포츠클럽 축전은 기존 대면 방식을 취소하고, 대신 온라인 기반 행사를 시범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실습수업이 잦은 직업계고를 위한 학습과 실습, 취업 등 지원책도 마련된다. 우선 선도기업 현장실습 기간을 4주에서 1·2주로 감축하고 비대면 취업 면접을 지원하기 위해 원격면접실을 구축·운영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이번 방안에 이어 시도교육청 등을 대상으로 의견수렴을 거쳐 수업(교육격차)·방역·돌봄 차원 학교 운영 지원 방안을 포함한 세부적인 대책을 내주 발표할 예정이다.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