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설] 대전·충남 혁신도시는 탁월한 지역 성장거점

2020-08-06기사 편집 2020-08-06 18:12:47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심의·의결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국토연구원 연구팀의 기존 10개 혁신도시에 대한 성과 평가 용역 결과가 지난 5일 공개됐다. 요컨대 수도권 인구분산 효과를 일부 가져온 반면, 지역 성장거점 기능을 수행하기엔 역부족이라고 연구팀은 진단했다. 어느 정도 예상 가능한 평가 결과라 할 수 있으며 아울러 미래 발전 전략 부분에선 숙제도 꽤 도출됐음을 알 수 있다.

이번 연구팀 발표에서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은 것은 아쉬운 대목이다. 기존 10개 혁신도시 중심의 용역 결과여서 이해는 되지만 대전·충남이 혁신도시 클럽에 가입하는 것은 시간문제나 다름 없다. 그런 마당이면 용역 과제에 포함시켜 좀 더 발전적 모델로 건설될 수 있도록 방향성을 제시했으면 좋았을 터다. 그래도 용역 결과를 통해 대전·충남 혁신도시의 미래상을 그려보는 일은 어렵지 않다. 무엇보다 10개 혁신도시에 평가에서 드러난 문제점들을 잘 극복해나가야 한다. 그러면 15년 격차에도 대전·충남 혁신도시가 기존 혁신도시들을 얼마든지 추격할 수 있을 것이다. 아울러 균형발전 정책의 산물인 혁신도시란 이런 것임을 증명해 낼 수 있음은 물론이다. 대전·혁신도시의 경우 원도심 역세권과 대덕 연축지구가 후보지로 선정돼 있다. 정주환경, 교통망, 주거·의료시설 등 도시 인프라 부분은 걱정하지 않아도 되고 공공기관 추가 이전을 필두로 몇 가지 정책적 수단을 투사하고 재정이 투입되면 혁신도시 생태계가 빠른 속도로 뿌리내릴 수 있다. 충남(내포) 혁신도시 예정지구도 군말이 필요하지 않다. 내포신도시에는 도 단위 행정기관이 밀집해 있는 데다 주거, 간선도로망, 광역 교통 연계 체계 등이 고루 갖춰져 있는 준비된 혁신도시다. 내포신도시가 혁신도시 지위를 얻기만 하면 공공기관들이나 민간기업들이 오고싶어할 것이고 성장 잠재력도 무시 못한다.

대전·충남 혁신도시는 연구팀의 미래 발전 전략과도 잘 맞아떨어진다. 혁신역량 및 동력, 지속가능한 발전기반 등 측면에서 타 시·도와 견주었을 때 성장거점으로서의 경쟁력이 탁월하다. 게다가 이번 혁신도시 성과 평가 결과는 오히려 대전·충남 혁신도시의 소구력을 강화해주고 있다고 본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