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그린리모델링 공공건축물, '지역 랜드마크화' 한다

2020-08-09기사 편집 2020-08-09 12:13:26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한국판 뉴딜의 10대 과제 중 하나인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을 총괄 지원할 그룹이 출범했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7일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민간전문가 그룹 '그린리모델링 총괄기획가'를 선정하고 위촉 행사를 가졌다.

각 시·도의 추천을 통해 총 17인으로 구성된 '총괄기획가'는 해당 지자체에서 추진되는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들을 총괄·관리하게 된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15년 이상된 노후 국공립 어린이집, 보건소·의료시설의 에너지 성능을 개선하는 사업으로, 기후변화 대응과 일자리 창출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그린뉴딜의 핵심사업이다. 올해와 내년에 각각 약 3400억 원의 사업비가 투입될 계획이다.

김현미 장관은 "오래된 공공건축물이 그린리모델링을 통해 30% 이상 에너지 성능 개선과 75% 이상 미세먼지 저감 등 품격 있는 지역의 랜드마크로 탈바꿈되기 위해서는 민간전문가인 총괄기획가들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정부의 지속적인 협업과 지원을 약속했다.

한편 국토부는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 공모를 통해 총 718건의 공공건축물을 그린리모델링 사업대상지로 우선 선정했다.

시설 종류별로는 어린이집 348건, 보건소 336건, 의료시설 34건 등이 선정돼 용도별로 고르게 지원을 받게 됐다.

지역별로는 서울 97건, 경기 94건, 강원 81건, 경북 81건, 충남 75건 등이다.

그중 대전은 어린이집 7건, 보건소 3건, 의료시설 1건 등 11건이, 세종은 어린이집 2건, 보건소 4건 등 6건이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대상지에 대해서는 8월 중 설계용역에 착수하는 등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추가수요 등을 감안해 8월말까지 사업대상을 지속 발굴해 나갈 계획이다.

동시에 그린리모델링센터인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지자체·공공기관의 행정적·기술적 부담을 덜 수 있도록 설계업무의 모든 과정을 맞춤형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김상문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총괄기획가의 지도·자문으로 설계부터 시공까지 철저한 품질관리를 통해 각 지역의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성공모델을 만들어 갈 것"이라며 "지자체 등 공공기관의 높은 관심 등을 고려해 사업대상을 지속 발굴할 계획이다. 각 기관의 적극적인 사업참여를 당부한다"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