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특허청 "코로나19에도 올해 상반기 지재권 출원 증가"

2020-08-09기사 편집 2020-08-09 14:35:31      맹태훈 기자 sisacc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언택트 산업분야에서 출원 증가세 두드러져

올해 상반기 코로나19 확산에도 특허·상표 등 지식재산권 출원이 증가세를 보이며 경기회복에 대한 긍정적인 신호를 나타내고 있다.

9일 특허청에 따르면 올 상반기 지재권 출원은 총 25만 3027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4.5% 증가했다. 특허권과 상표권이 각각 2.1%, 9.4% 증가하면서 전체 지재권 출원의 증가세를 이끌었다고 특허청은 설명했다.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된 지난 3월 이후 지재권 출원 활동이 잠시 위축됐지만, 6월에 전월대비 17.3%, 전년 동월 대비 20.7% 출원이 급증하면서 상반기 전체의 출원 증가세를 회복했다.

경제활동에 비상이 걸린 상황에서 지재권 출원량이 증가한 데에는 언택트 기술·서비스를 통한 기업의 코로나19 극복 노력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온라인 쇼핑 및 물류배송 등 언택트 관련 분야에서 특허출원이 전년 상반기에 비해 27.2%가 증가했다. 전자상거래와 통신·방송업 등의 상표권 출원은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12.5%, 건수로는 4209건이 늘었다. 이 기간 상표권 전체의 증가건수가 1만 356건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언택트 분야가 출원증가에 40% 이상 기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디자인권의 경우 올 상반기 전체출원 건수는 전년 동기 대비 3.3% 하락했지만 마스크·진단부스와 같은 위생·의료 부문에서는 출원이 238.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박원주 특허청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새로운 변곡점을 맞이한 지금, 기업의 적극적인 지재권 창출 노력이 위기극복과 경제성장으로 직결될 수 있도록 특허청도 모든 역량과 수단을 총동원 하겠다"고 말했다.맹태훈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맹태훈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