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대, 고(故) 정심화 이복순 여사 28주기 추모식 거행

2020-08-09기사 편집 2020-08-09 14:35:33      김대욱 기자 kimdw334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충남대가 지난 7일 정심화국제문화회관 정심화홀에서 '고(故) 정심화(법명) 이복순 여사 28주기 추모식'을 연 가운데, 이진숙 총장이 헌화를 하고 있다. 사진 = 충남대 제공

충남대는 지난 7일 정심화국제문화회관 정심화홀에서 '고(故) 정심화(법명) 이복순 여사 28주기 추모식'을 거행했다.

'김밥 할머니'로 알려져 있는 이 여사는 김밥 판매, 여관 경영을 통해 평생 근검절약해 모은 현금 1억 원을 비롯한 부동산 등 50억 원 상당을 1990년 충남대에 기부한 바 있다.

이 기부금을 토대로 충남대에는 1991년 1월 정심화장학회가 만들어졌고, 이 여사는 이듬해인 1992년 8월 7일, 향년 79세 일기로 별세했다.

이 여사의 재산 기부는 당시 사회적으로 커다란 반향을 일으키며 국내 기부문화 효시가 됐으며, 국민훈장 동백장, 청룡봉사상, 대전개발 대상, 대전시문화상 등을 수상했다. 2010년에는 초등학교 4학년 1학기 국어 교과서에 이 여사의 기부정신이 실리기도 했다.

충남대는 이 여사의 높은 뜻을 기려 장학기금 5억 원을 마련해 '재단법인 충남대학교정심화장학회'를 운영 중이며 1992년부터 올 1학기까지 학생 429명에게 방학금 6억 9000여 만 원을 지급했다.

이진숙 충남대 총장은 추모사를 통해 "이 여사의 이타행(利他行)은 많은 사람들에게 커다란 감동을 줬을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기부문화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며 "이 여사의 숭고한 정신은 영겁의 세월 속에서도 우리들의 마음속에 길이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김대욱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김대욱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