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삼진정밀, '실시간 모니터링 밸브' R&D 혁신제품 선정

2020-08-09기사 편집 2020-08-09 15:35:54      조남형 기자 news8737@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기업/취업/창업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누설량·부위 실시간 측정 사고 방지… 조달수의계약 공공시장 진입 지원 혜택

첨부사진1㈜삼진정밀의 '자기진단형 실시간 누설 모니터링 밸브'가 2020년도 우수연구개발 혁신제품에 지정됐다. 사진=(주)삼진정밀 제공

삼진정밀에서 개발한 실시간 모니터링 밸브가 우수연구개발 혁신제품에 선정됐다.

삼진정밀(대표 정태희)은 9일 '자기진단형 실시간 누설 모니터링 밸브'가 조달청에서 지정하는 2020년도 우수연구개발 혁신제품에 지정됐다고 밝혔다.

우수연구개발 혁신제품은 경제적, 기술적 파급효과가 큰 국가기관의 R&D사업으로 개발한 제품 중 기술의 혁신성이 인정된 제품을 선정하고 조달수의계약으로 공공시장 진입을 지원하는 제도다.

'자기진단형 실시간 누설 모니터링 밸브'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으로 개발됐다. 이는 최대 사용압력 25.5MPa(260kg/cm^2)의 고압, -196℃ 초저온 등 극한 환경에서도 사용 가능한 높은 내구성 구조를 갖고 있다. 또 광섬유를 활용해 온도와 압력을 측정, 밸브의 상태와 누설 위치, 누설량까지 정확하게 파악 할 수 있다. 특히 1cm급 분해능을 갖고 있는 온도센서를 통해 밸브의 누설부위를 정확히 진단한다. 압력센서를 통해 압력 강하율을 측정해 누설량을 계산하고 고감도 고속 광검출 모듈과 고속 연산 프로세스로 계측값을 사용자에게 실시간 제공한다.

이번 기술은 공업용, 석유화학, 가스용 배관 중 폭발 위험이나 누설시 큰 인명 피해와 재산 손실이 우려되는 배관에 설치해 밸브와 배관의 상태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어 안정적 설비 운용과 사고 예방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삼진정밀 관계자는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다수의 조달 우수제품과 신기술 인증 등을 확보하고 있다"면서 "이번 우수연구개발 혁신제품 인증은 국가기관 산하 발전소의 안전한 운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조남형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