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허태정·양승조,이낙연 대표에 "혁신도시 지정"요청... 이 대표 "적극 힘 보태겠다" 화답

2020-09-15기사 편집 2020-09-15 18:11:20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양승조 충남도지사가 15일 국회에서 이낙연 민주당 대표를 만나 충남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고(왼쪽)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이 박병석 국회의장을 만나 대전 혁신도시 지정의 당위성을 설명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전시·충남도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15일 국회를 방문해 이낙연 민주당 대표 등을 만나 혁신도시 지정과 지역현안 해결을 요청했다.

허 시장은 이날 오전 이 대표는 물론 박병석 국회의장,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 등을 잇따라 예방하고 대전·충청 혁신도시 지정에 대한 전폭적인 협조를 요청했고, 양 지사는 이날 오후 이 대표를 면담하고 혁신도시 지정과 함께 지역 현안에 대한 지원을 건의했다.

허 시장은 이 대표의 면담이후 기자들을 만나 "지역 주요 현안인 혁신도시 지정에 여당이 앞장 서 줄 것을 요청했다"며 "이낙연 대표도 적극적으로 혁신도시 지정에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대전과 충남은 차질없이 혁신도시 공공기관 유치를 성공시켜 지역 균형발전을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허 시장은 또 "국회의사당 이전을 비롯해 행정수도 이전에 대한 충청권의 염원은 아직도 유효하고, 앞으로도 혁신도시로 지정될 수 있도록 충청권이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며 "대전시 입장에서도 세종시가 행정수도 기능을 완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약속했다.

양 지사는 "행정수도는 충청권만의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 전체의 문제고, 국가 균형발전의 상징인 반면 혁신도시는 국가 균형발전 차원의 문제인 동시에 충남과 대전의 문제"라며 "따라서 행정수도와 혁신도시는 함께 가야 하기 때문에 혁신도시 문제가 선행돼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