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립학교 회계부정 행위 '여전'

2020-09-16기사 편집 2020-09-16 10:21:50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국민권익위, 1년간 사학비리 296건 접수

첨부사진1


일선 사립학교의 회계부정 등 부정부패가 좀처럼 줄지 않고 있다. 사학비리신고센터에 접수된 제보만 한 해 동안 300여 건에 달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실제 근무하지 않은 직원을 근무한 것처럼 속여 교육청으로부터 급여지원금을 편취한 경기도 소재 A사립 고등학교 행정실장 등 2명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하고 부당 지급한 급여 2억여 원은 환수조치됐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은 지난해 8월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에 접수된 사립학교 교비 회계부정 의혹 관련 부패신고를 경찰청과 경기도교육청에 이첩한 결과, 해당 학교 행정실장은 A씨가 학교 행정실에 근무하지 않는데도 2015년 3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A씨의 급여를 학교 교비에서 지급했다. 이 가운데 지난해 3월부터 9월까지는 도교육청으로부터 받은 인건비 지원금으로 급여를 지급한 사실도 드러났다.

경찰은 A씨의 급여 지급과 근무처 결정에 관여한 행정실장을 입건했다. 이어 A씨가 행정실에서 근무하지 않은 사실을 알면서도 교비로 급여를 지급한 교장을 추가로 입건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와 함께 학교 측은 A씨에게 부당하게 지급한 급여 2억 1000여만 원을 환수했고, 경기도교육청은 인건비 지원금 2600여만 원을 환수할 예정이다.

한편, 국민권익위는 지난해 6월10일부터 올해 6월까지 관계기관 합동으로 '사학비리·부패 신고센터'를 운영해 총 296건의 신고사건을 접수·처리했다.

국민권익위 한삼석 심사보호국장은 "국민권익위는 횡령·회계부정, 교직원 특혜채용, 보조금·국가장학금 부정수급 사학비리·부패행위를 접수받아 처리 하고 있다"며 "사학에서 발생하는 회계부정 등 부패행위에 대한 지속적인 감시를 통해 예산낭비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첨부사진2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