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재유행 대비 중환자 수용시설· 치료 인력 확대

2020-09-16기사 편집 2020-09-16 14:33:49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정부, 전담병동 지정제도 및 모바일 앱 개발 착수

첨부사진1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정부가 코로나19 대유행 상황을 대비해 중환자를 치료할 수 있는 병상과 의료인력 확보에 나선다. 수도권 16개 병원에서 64개 병상을 지정한 정부는 이달 말까지 100개 병상을 추가로 마련하기로 했다.

병동 전체를 코로나19 중환자가 입원할 수 있는 '전담병동 지정제도'도 도입한다. 이와 함께 '중환자 긴급치료병상 사업'을 진행해 400여 개 병상을 확충할 예정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김강립 1총괄조정관은 16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정부가 중환자 수용 및 치료를 위해 확보하기로 한 병상수는 총 600여 개 이상으로 추석 이후 발생할 지 모르는 재유행에 대비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로 풀이된다.

특히 정부는 코로나19 중환자를 돌볼 수 있는 의료인력 확보에도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이달부터 중증환자 전담 간호사 양성교육을 진행해 250여 명을 의료현장에 투입한다. 필요한 자원은 국립중앙의료원과 국립대병원 등 15개 공공 의료기관의 간호인력을 신속하게 확충한다. 1차적 교육에 필요한 정원을 500여 명까지 증원한데 이어 채용절차도 신속하게 진행하기로 했다.

김 총괄관은 "중환자 병상을 중심으로 의료체계 대응역량을 충실하게 확충한다면 사회적 거리두기 기준과 조치들도 보다 유연하게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의료체계 역량과 방역적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정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한 무증상·경증 환자의 건강 상태를 비대면으로 확인할 수 있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개발에 착수했다.

이창준 중앙사고수습본부 환자병상관리반장은 "수도권 입소환자의 경우 기존 경증·무증상뿐 아니라 기저질환이 있더라도 연령, 건강 상태 등을 고려해 입소하도록 해 비대면 진료시스템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시스템이 도입될 경우, 체온과 혈압, 혈당, 산소포화도 등을 블루투스로 확인할 수 있는 체온측정장비를 마련해 비대면으로 실시간 관리가 가능해진다. 환자 상태가 나빠지면 감염병 전담병원이나 중환자병상으로 이송하는 시스템이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