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블랙핑크 뮤비 속 간호사 복장, 전형적인 성적 코드 답습"

2020-10-06기사 편집 2020-10-06 08:46:27     

대전일보 > 연예 > 방송/연예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사회관계망에서 '#간호사는코스튬이아니다' 해시태그 확산
'러브식 걸즈' 공개 75시간만에 유튜브 조회수 1억 건 넘어

첨부사진1[사진=연합뉴스]

최근 공개된 걸그룹 블랙핑크의 뮤직비디오에 대해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이 명백한 성적 대상화이자 비하적 묘사라고 반발했다.

보건의료노조는 5일 논평에서 블랙핑크의 '러브식 걸즈'(Lovesick Girls)' 뮤직비디오에 대해 "헤어 캡, 타이트하고 짧은 치마, 하이힐 등 실제와 동떨어진 간호사 복장은 전형적인 성적 코드를 그대로 답습한 복장과 연출"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간호사는 보건의료 노동자이자 전문의료인임에도 해당 직업군에 종사하는 성별에 여성이 많다는 이유만으로 성적 대상화에 노출되고 전문성을 의심받는 비하적 묘사를 겪어야만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를 개선하기 위해 간호사들이 오랜 기간 투쟁해왔는데도 YG엔터테인먼트는 블랙핑크의 뮤직비디오에서 간호사를 성적 대상화 해 등장시켰다"고 지적했다.

보건의료노조는 "간호사들은 여전히 갑질과 성폭력에 노출돼 있다"며 "대중문화가 왜곡된 간호사의 이미지를 반복할수록 이런 상황은 더 악화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블랙핑크의 신곡이 각종 글로벌 차트 상위에 랭크되고 있는 지금, 그 인기와 영향력에 걸맞은 YG 엔터테인먼트의 책임 있는 대처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해당 뮤직비디오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상에서 먼저 논란이 됐다. 누리꾼들은 '#nurse_is_profession'(간호사는 직업이다), '#stop_sexualizing_nurses'(간호사의 성적 대상화를 멈춰라), '#간호사는코스튬이아니다' 등의 해시태그를 통해 간호사를 올바른 시선으로 볼 것을 촉구했다.

보건의료노조와 누리꾼들이 지적한 부분은 블랙핑크 멤버 제니가 간호사를 연상시키는 복장을 하고 환자와 마주 앉은 5초가량의 장면이다. 여기서 제니는 몸에 딱 달라붙는 짧은 치마와 빨간색 하이힐을 신고 있다.

'러브식 걸즈'는 블랙핑크가 데뷔 후 4년만에 처음으로 발매한 정규앨범인 '디 앨범'(THE ALBUM)의 타이틀곡이다. 이 곡의 뮤직비디오는 공개된 지 75시간 만인 5일 오후 4시 20분께 유튜브 조회수 1억 건을 넘어섰다.

'디 앨범'은 음원 공개 직후 미국을 비롯한 총 57개국 아이튠즈 앨범 차트 1위에 올랐고, '러브식 걸즈'는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인 스포티파이 '글로벌 50' 차트에서 3위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블랙핑크의 유튜브 구독자도 전날 5천만 명을 넘어서, 캐나다 출신 팝스타 저스틴 비버(5천740만 명)에 이어 전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구독자 수를 기록했다.

블랙핑크는 제니, 지수, 리사, 로제 등 4명으로 구성된 YG엔터테인먼트의 걸그룹이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