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19 전방위적 확산에 방역 '비상'

2020-10-14기사 편집 2020-10-14 16:13:03      장중식 기자 5004a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기존 집단감염에서 가족-모임-시설 등 확산 형태 달라져

첨부사진1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대본회의를 주재한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연합

추석과 한글날 연휴를 지나면서 코로나19 확산 흐름이 달라지고 있다.

광복절 집회를 기점으로 집단감염 형태를 보이던 흐름이 가족과 모임, 그리고 시설 등으로 꼬리에 꼬리를 무는 '동시다발적 감염' 형태가 뚜렷해졌다.

이에 따라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를 1단계로 낮추며 '맞춤형 방역' 방침을 세웠던 정부의 방역체계 또한 수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수도권에서만 집중되었던 코로나19 확산세가 이달 중순 들어 가족 모임, 장례식당과 식당은 물론, 노인수용시설과 해외유입 등 전방위적으로 확산하고 있다.

역학조사 결과, 대전과 부산 등 비수도권에서 가족과 교회모임을 매개체로 타 지역으로 'n차 감염'이 이뤄진 사실과 노인수용시설 취약점의 한계를 드러냈다.

종교 모임에서 발발된 대전의 가족집단 감염 사례는 전북과 충남 등 타 지역으로까지 연결고리가 확인되고 있어 또 다른 확산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부산에 있는 한 요양병원에서 직원과 환자 등 50여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중에는 사망한 환자 1명이 포함됐는데 사후 진단검사에서 확진된 사실도 드러났다. 한 집단에서 50명이 넘는 대규모 확진 사례가 부산에서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부산시는 집단 격리(코호트 격리) 조처와 함께 부산 소재 11개 요양병원에 대해 이동 제한 통보조치와 함께 1400여 명을 대상으로 전수 검사하기로 했다.

제한적 등교수업을 결정한 일선 학교도 초긴장 상태다. 코로나19 여파로 14일 전국 4개 시·도 20개 학교에서 등교 수업이 이뤄지지 못했다. 경기 8곳, 대전 6곳, 서울 5곳, 강원 1곳에서 학생들을 등교시키지 못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방역당국은 일단 수도권을 중심으로 후속대책 마련에 나섰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수도권에서 확진자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어 수도권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전체에 대해 종사자를 중심으로 진단검사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윤 반장은 또 "검사에서 어제는 음성이지만 며칠 후 양성이 되는 경우가 있고, 매일 검사를 하지 않는 한 감염자를 파악하기 어렵다"며 전국적인 전수검사를 실시하는 것에는 한계가 있음을 토로했다.

특히 요양시설에서 발열이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종사자는 원천적으로 출입을 제한해야 하는데, 현장에서 이런 지침이 잘 지켜지고 있는지는 외부에서 정확하게 확인하기 어렵다는 한계도 있다.

현재 요양병원은 종사자의 건강 상태를 건강보험공단 시스템을 통해 매일 보고해야 한다. 그러나 요양시설은 자체적으로 종사자를 관리하는 시스템으로 한계가 있을 수 밖에 없다.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는 확진자 추이와 사회 곳곳에서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는 방역관리를 총괄 지휘하는 중대본 회의에서도 그대로 드러났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4일 중대본 회의를 통해 "연휴 기간의 가족·지인 모임과 의료기관 등에서의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다"며 "언제든 재확산할 가능성이 남아 있는 아슬아슬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편, 14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84명으로 지역발생과 해외유입이 각각 53명과 31명이다. 국내 지역감염 경우 종교시설 집단감염, 군부대 감염 여파 등 서울에서만 23명, 경기에서도 1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장중식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5004ace@daejonilbo.com  장중식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