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유성복합터미널 문제 해결에 지방의회 머리 맞댄다

2020-10-14기사 편집 2020-10-14 17:20:32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종합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대전시의회-유성구의회 긴급토론회…민간 공모보다 민관 공동개발 논의할 듯

첨부사진1[사진=대전일보DB]

또다시 좌초된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조성 사업의 정상화 방안 마련을 위한 지방의회 차원의 움직임이 본격화 되고 있다. 특히 그동안 추진해 온 민간사업자 공모가 10년 간 네 차례나 무산되면서 향후 민·관 공동 개발의 필요성까지 대두되고 있는 상황.

14일 대전시의회에 따르면 시의회와 유성구의회는 오는 21일 '유성복합터미널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긴급토론회를 개최한다.

특히 이번 토론회에서는 그동안 답보상태에 머무르고 있는 민간 공모 방식 보다는 민·관 공동 개발에 대한 내용이 중점적으로 다뤄질 전망된다. 이미 수 차례 좌초된 만큼 또다시 민간사업자 공모를 진행하는 것보다는 민·관 공동 개발을 통해 조속히 추진해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이날 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부위원장인 오광영 의원이 토론회 좌장을 맡게 되며, 이상경 가천대 도시계획학과 교수가 '개발이익 시민환원'에 대해 주제발표를 진행한다. 이 교수는 경기도가 추진하는 '공공개발이익 도민환원제'를 주장하는 인물로 알려져 있다. 공공개발이익 도민환원제는 부동산의 공익성 강화 차원에서 개발이익을 지역 사회에 재투자하는 개념이다.

또 박성수 대전도시공사 도시개발처장은 토론에 앞서 '유성복합터미널 개발 어제와 오늘'을 주제로 유성복합터미널 사업 현황에 대한 내용을 발표하게 된다.

발제가 끝난 뒤 이어지는 토론에는 정재호 목원대 금융보험부동산학과 교수, 임성복 대전세종연구원 지역경제교육센터장, 이광진 대전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기획위원장, 전일홍 시 운송주차과장 등이 각자의 관점에서 유성복합터미널 사업을 살필 예정이다.

오 의원은 "이번 토론회는 시가 향후 유성복합터미널 사업 방식을 결정하기 전에 공동개발도 대안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알리기 위함"이라며 "이전까지 민관 공동개발에 대한 논의가 거의 없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공동 개발을 추진하게 된다면 상대적으로 사업비 확보가 용이하고 수익을 최대화 시켜 그만큼 시민들에게 더 많은 이익을 돌려줄 수 있다"며 "또 공영 개발시 발생할 수 있는 시의 재정부담도 없앨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덧붙였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