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기자수첩] 시의적절

2020-10-15기사 편집 2020-10-15 07:05:23      박우경 기자 qkr95691@daejonilbo.com

대전일보 > 오피니언 > 대일칼럼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취재3부 박우경 기자
"일부 학부모는 원격수업을 오히려 선호하고 있어요. 학교에 오지 않으면 시간이 자유로워지니, 과외 일정을 마음대로 조정할 수 있대요." 현직 교사가 비대면 수업의 어려움을 토로한 내용이다. 올해 상반기 비대면 수업으로 인해 발생한 학습격차를 우려한 목소리다. 보다 못한 세종시교육청이 교육부보다 먼저 칼을 빼들었다. 시차 등교와 분반 수업 등 자체적인 등교 확대 방안을 구상했다.

이를 두고 대전시교육청 한 관계자는 "세종은 학교 규모 대비 수용하는 학생 수가 적어서 '분반·시차등교'가 가능한 것"이라고 했다. 대전시는 학생 수가 대부분 차있는 '완성학급'이라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변명으로 밖에 들리지 않았다. 시차 등교를 똑같이 적용하라는 말이 아니다. 세종교육청이 '유휴 교실이 많다'는 지역 학교 특성을 파악해 펼친 것처럼, 대전교육청도 지역 '완성학급'이라는 특수성 안에서 등교를 확대할 방안을 하루빨리 마련해야 했다. 대전교육청은 교육부 등교 확대 방안 발표 하루 뒤에 등교 확대 방안을 발표했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면 교육부 방안과도 크게 다르지 않았다.

아쉬운 점은 또 있다. 수도권 학교가 전면 원격 수업으로 전환됐을 때다. 때마침 대전지역 10대 확진자는 상승 곡선을 그리고 있었다. 수도권과 밀접한 대전의 지리적 특성상, 수도권처럼 원격으로 수업이 전환되는 것인지 학교마다 의견이 분분했다. 하지만 대전교육청은 별다른 대응을 내놓지 않았다. 한 현직 교감은 "수도권 전면 원격 수업 전환이 발표됐으면, 수도권과 밀접한 대전시교육청도 '우리 대전은 수도권과 같이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혹은 '전환하지 않고 그대로 3분의 1·2 등교를 유지한다'는 등 한 줄 만이라도 공문을 통해 알려주면 덜 불안하겠는데, 아무런 말이 없으니 방역 책임을 진 학교장들은 매번 불안하다"고 토로했다.

학교 현장은 시시각각 변화하는 감염병 상황에서 교육당국의 즉각적인 지침을 기대하고 있다. 학교 현장에서 학생들의 건강보다 우선하는 것은 없기 때문이다. 감염병은 계속해서 이빨을 드러냈다가 숨었다가를 반복할 것이다. 대전시교육청에 시의적절한 행정이 요구되는 이유이다. 취재3부 박우경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kr95691@daejonilbo.com  박우경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