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출범 앞둔 핵융합연 초대 원장에 유석재 현 소장 선임

2020-10-15기사 편집 2020-10-15 17:33:48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전기생산 실증 연구개발로 무게축 옮길 것"
내달 20일 법인 설립 등기와 함께 공식 취임

첨부사진1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 초대 원장에 선임된 유석재 국가핵융합연구소 소장
유석재(60·사진) 국가핵융합연구소 소장이 독립법인 연구원으로 출범하는 한국핵융합에너지연구원(핵융합연) 초대 원장에 선임됐다.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는 15일 제137회 임시이사회를 열고 유 소장을 핵융합연 원장에 선임했다고 밝혔다. 초대 유 원장은 서울대에서 원자핵공학 학사와 석사를 각각 받은 데 이어 독일 KIT대에서 플라즈마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1999년 국가핵융합연구소에 연구원으로 입사해 선임단장, 플라즈마 기술연구센터장, 응용기술개발부장 등을 지냈고 현재 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유 원장의 임기는 핵융합연 설립일인 다음 달 20일부터 3년이다. 당초 소장 임기는 내년 2월까지였다.

유 원장은 "핵융합연에선 기초과학지원연구원 부설 기관으로 있을 때 수행하던 기초 원천 연구에서 핵융합 전기 생산 실증에 필요한 핵심 기술 확보 연구개발로 무게 축이 옮겨갈 예정"이라고 구상을 소개했다. 그는 "기관 목표와 비전도 재설정하고 한국형 핵융합실증로(K-DEMO) 건설 핵심 기술 연구를 위한 연구 체계 마련을 준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 원장은 취임 뒤 3개월 내 연구원 중점 추진 목표를 보다 구체화한 연구 성과 계획서를 마련할 계획이다.

유 원장 선임과 관련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 국가핵융합연구소지부에선 "연구원 모든 일들을 구성원들과의 소통을 통해 결정하고 노사 관계도 원만하게 풀어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핵융합연은 이날 초대 원장 선임에 따라 이달 내 설립위원회를 통해 정관 제정에 이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정관 인가를 받는 등 설립을 위한 공식 절차를 밟는다. 이어 다음 달 20일 핵융합연 출범과 함께 법인 설립 등기를 마치며, 같은 날 유 원장도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한편, NST는 이날 이사회에서 한국재료연구원 초대 원장으로 이정환 현 재료연구소 소장을 선임했다.

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