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소제동 철도관사촌 일대 재개발 놓고 보존 목소리 거세

2020-10-27기사 편집 2020-10-27 17:03:26      김동희 기자 innovation86@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지역 문화예술계 이어 문화유산단체들 공동성명
황인호 동구청장 지정문화재 등록 신청 추진 발표

첨부사진1대전 동구 소제동 철도관사촌 [사진=대전일보DB]

대전 소제동 철도관사촌을 놓고 개발과 보존에 대한 입장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가운데 보존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

지난 14일 대전의 문화 예술인 등을 주축으로 구성된 '대전의 근대건축물을 사랑하는 모임' 101인이 '소제동 철도관사촌 보존' 지지를 표명한 데 이어 27일 '옛터를 생각하고 돌아보는 모임', '대전문화역사진흥회', '(사)대전문화유산을림' 등 지역 문화유산단체들이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문화재 지정을 촉구하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현재 철도관사가 일부 외지인이 소유하면서 10여 곳 이상 카페로 바뀌어 소제동이 카페촌화 돼가고 있다. 이와 함께 최근에는 대전역 역세권 개발, 삼성4구역 재개발, 대전 혁신도시 지정 등으로 개발 이익에 매몰된 거센 파고도 맞고 있다"며 "소제동 철도관사촌 일대의 역사와 경관은 근대도시 대전 역사의 압축적 상징으로 이러한 경관을 훼손하는 행위는 지역의 역사를 부정하는 것이다. 철도관사촌에 대한 역사성과 경관 훼손 행위를 당장 중단하고 대전시는 소제동에 남아 있는 철도관사 중 보존 가치가 있는 곳들을 즉시 조사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문화재로 지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인호 대전 동구청장도 지난 26일 동구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근대문화유산 지원 계획 및 활용 방안을 놓고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보존을 위해 지정문화재 등록을 신청 중에 있다고 밝혔다. 구는 지난 8월 지정문화재 등록 신청 접수를 받고, 현장 점검과 서류상 사실확인 등 검토와 보완 등의 절차를 거쳐 대전시로 관련 서류를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대전역 동광장 인근에 위치한 '소제동 철도관사촌'은 1920년대인 일제강점기 시대부터 철도 업무 종사자들의 숙소구역으로 조성됐다. 당시 대전역사 주변에 100여 채의 관사가 지어졌으나 현재는 30여 채만 남아 있다. 최근에는 철거와 보존을 놓고 이해당사자 간에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지난달 24일 옛 충남도청사에서 열린 삼성4구역 재정비촉진계획(변경) 결정을 위한 재정비심의위원회에서는 심의위원 상당수가 철도관사촌 철거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인 가운데 결정이 유보되면서 보존 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는 분위기다. 29일 열리는 2차 재정비심의위원회에서 소제동 철도관사촌 재개발 여부에 대한 최종 결론이 내려질 예정이어서 추이가 주목된다.김동희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innovation86@daejonilbo.com  김동희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