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한국형 경항공모함 핵심 기술 개발 본격화

2020-10-27기사 편집 2020-10-27 17:25:20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기계연 등 함재기 운용 관련 6개 분야 착수

첨부사진1한국기계연구원 등 국내 연구진이 한국형 경항공모함의 핵심 기술 개발에 본격 착수했다. 사진은 항공모함 한국형 경항공모함 획득을 위해 필요한 함재기 운용 관련 6개 분야 기술 구상도. 사진=한국기계연구원 제공


국내 연구진이 우리나라 해양안보의 대표 전력이 될 한국형 경항공모함(4만t 미만) 핵심 기술 개발에 본격 착수했다.

한국기계연구원(기계연)은 27일 방위산업기술지원센터와 '함재기 탑재 함정(항공모함) 비행갑판·플랫폼 설계 기술' 통합 착수 회의를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박상진 원장과 방산기술센터 엄동환 센터장을 비롯한 방위사업청과 해군본부 등 산·학·연·관·군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한국형 경항공모함의 성공적 개발을 위해 분야별 정보가 공유됐다.

이번 과제는 한국형 경항공모함 획득을 위해 필요한 함재기 운용 관련 6개 분야 기술을 개발하는 게 골자다. 오는 2024년까지 모두 340억 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기계연이 주관하는 소티 생성률(함재기 출격 가능 횟수) 산출 기술과 무장·탄약 이송체계 최적 설계 기술을 비롯해 함재기 이·착함 시뮬레이션 기술(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비행갑판 유동분포 해석 기술(한국항공우주연구원), 비행갑판의 코팅재 배치 최적화·열해석 기술(한국재료연구원), 비행갑판·격납고 화재·함재기 충돌해석 기술(부산대학교) 등 단위 과제가 추진된다.

박상진 원장은 "획득한 기술을 바탕으로 국방력 향상은 물론 국내 방산산업 활성화, 함정의 고부가가치화까지 이뤄낼 수 있을 것"이라며 "한국형 경항공모함은 우리 해군이 대양해군으로의 도약을 통해 해양강국을 실현시키는 데 기함으로 활용될 것"이라고 소개했다.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