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대덕과학문화센터 활용 방안 고민

2020-10-27기사 편집 2020-10-27 17:27:24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유성구 건축허가 취소 가닥에 과학계 공적개발론 재점화
시 "재정상 단독 추진은 어려워…정부서 매입·운영해야"

첨부사진1대덕과학문화센터 [사진=대전일보DB]

대덕과학문화센터(대덕센터)의 활용 방안을 두고 대전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해당 부지의 건축허가 취소가 가시화되면서 과학기술계를 중심으로 공적 개발론이 재점화되고 있지만, 이를 위한 재원 마련이 요원치 않기 때문이다.

27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대덕센터의 오피스텔 건축허가가 취소되는 것으로 가닥 잡힌 모습이다. 허가권자인 유성구는 해당 부지에서 착공이 어려운 것으로 판단하고 건축법에 따라 취소 통보를 염두에 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다음 달쯤 건축주에게 취소 통보가 내려질 것이란 전망도 흘러 나오고 있다.

상업시설 조성 등 민간개발에 반대해 왔던 과학기술계에선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공적개발에 재차 힘을 싣는 분위기다. 대덕연구개발특구 한 인사는 "대덕특구 중심에 있는 대덕센터를 오피스텔로 짓는다는 발상은 과학기술인들을 무시하는 것"이라면서 "컨벤션센터나 융합연구시설 등 공공시설로 꾸며 지역 특성을 살리면서 시민들에게 혜택을 돌려줄 수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정부 출연 연구기관 한 관계자도 "민간개발로 건축허가까지 받아놓고 수년째 지연되면서 지역의 흉물로 전락했다"면서 "안정적이고 공적인 활성화 방안으로 추진돼야 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앞서 지난 8월 원로 과학자 등이 참석한 과학기술계 간담회에서 이정순 과학기술연우연합회장은 "오피스텔로 허가 낼 때를 다시 떠올리고 싶지 않다"며 "대덕특구의 상징인 이 지역을 어떻게 관리할 것인지 고민이 필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토지 소유주와 매매계약 직전까지 갔었던 대전시에선 이 같은 공적개발 목소리에 공감하면서도 적극 개입하는 데엔 부담을 느끼고 있다. 시 관계자는 "건축허가 재신청 시 건축심의위원회가 구성되는데, 교통영향평가와 대덕특구 의견 등을 반영해 과도한 상업 시설을 제한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낼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공적개발을 위해선 "목원대 측에서 민간 매각을 포기하고 지역사회 공헌 차원에서 공적 매각을 추진하겠다는 의사가 필요하다"고 전제 조건을 달았다.

실제 공적개발 추진을 위해선 넘어야 할 산이 있다. 대전시 원도심 부활 등 전체적인 균형 발전도 의식하지 않을 수 없는 데다가 시 단독으로 대덕센터를 매입하기엔 재정 형편상 무리이기 때문에 중앙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점이다. 매매 논의가 이뤄진 2017년, 부지 매입비 포함 사업비는 1000억 원에 달했다. 시는 대덕특구 재창조 사업 계획인 '리노베이션 마스터플랜'에 대덕센터 활성화 사업을 포함하는 방법도 고려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대덕센터를 안정적으로 매입하고 운영하기 위해선 정부가 나서는 게 제일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