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건양의대 이솔지 박사, 국제학술대회 우수포스터상 수상

2020-10-28기사 편집 2020-10-28 10:10:19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건강/의료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세스트린2 태반의 영양막세포 손상 억제 기전 규명

첨부사진1

건양대 의과대학은 이솔지<사진> 박사가 최근 개최된 '2020년 한국 분자·세포생물학회 국제학술대회(2020 International Conference of the Korean Society for Molecular and Cellular Biology)'에서 '우수포스터상'을 수상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박사가 발표한 논문은 모체 비만 또는 포화지방산이 증가하게 되면 태반장벽을 이루는 영약막세포(trophoblast)가 손상되어 임신 합병증(pregnancy complication)이 유발될 확률이 높아지는데, 이 과정에서 대사조절 단백질인 세스트린2(Sestrin2)가 영약막세포의 손상을 억제할 수 있다는 사실을 구체적으로 밝힌 연구다.

이 박사는 지난 8월 '비만 연관 대사질환에서 니페디핀 나노입자의 치료효과와 세스트린2의 역할 연구'란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했으며, 해당 박사학위 논문 외 국제 저명 SCI과 특허를 출원 및 등록하는 등 우수한 실적으로 학위수여식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oa8585@daejonilbo.com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