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세종시 자율주행 상용화 박차

2020-11-18기사 편집 2020-11-18 17:38:46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세종시가 18일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산업통상자원부와 서울시, 경기도, 대구시, 현대자동차, 한국표준협회 등 6개 기관과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 K-동맹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세종시 제공

세종시가 정부·지방자치단체·기업과 손을 잡고 자율주행 관련 각종 데이터 표준을 개발, 자율주행 제품·서비스 상용화 지원에 나선다.

18일 시는 서울 서초구 엘타워에서 산업통상자원부와 서울시, 경기도, 대구시, 현대자동차, 한국표준협회 등 6개 기관과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 K-동맹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화는 미래차 확산전략 목표 중 하나인 2024년 자율주행 레벨4 일부 상용화 달성의 선결 과제로 꼽힌다. 자율주행차 데이터는 차량과 도로, 교통신호 등의 인프라에서 수집·활용되는 정보 데이터로, 차량과 차량, 차량과 인프라 간 데이터 교환을 위해서는 데이터 형식 등의 표준화가 필수인 까닭이다.

이번 협약은 자율주행에 적용되는 각종 데이터의 국가 표준을 제정해 호환성을 확보하고, 이를 통한 자율주행 관련 제품과 서비스의 상용화를 지원하기 위해 체결됐다. 협약에 따라 산업부와 표준협회는 자율주행차 데이터 표준화위원회를 운영해 데이터 표준개발, 표준제정 및 보급 확산을 지원한다. 지자체는 데이터 표준화를 위해 실증단지에서 수집한 자율주행 데이터를 제공하는 한편, 실증단지 사업에 개발된 국가표준을 적용하고 검증을 통해 데이터의 신뢰성을 확보하는 역할을 맡는다.

특히 세종시는 현재 구축하고 있는 자율주행 빅데이터 관제센터를 활용해 표준화된 자율주행 차량 관련 데이터를 수집·분석·개방하고, 관련 기업이 효과적으로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자율주행 관련 산업을 적극 육성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표준화가 필요한 데이터 분야를 제시하고, 지자체 실증단지에서 제공하는 데이터를 자율주행차 개발에 활용할 계획이다.

조상호 시 경제부시장은 "세종시는 자율주행 특화도시로 셔틀 중심의 실증을 실시하고 있고 내년부터는 비대면 자율주행 실외로봇 실증을 진행할 것"이라며 "향후 국가시범도시 스마트시티 등을 활용해 국내에서 최초로 자율주행 서비스를 상용화 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