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속보]대덕특구 재창조 계획 두고 특구재단-대전시 '불협화음'

2020-11-18기사 편집 2020-11-18 17:58:36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특구재단 "서두르면 망친다…긴 호흡으로 가야"
대전시, 선도사업부터 시작 "분위기 조성 차원"

첨부사진1대전 대덕연구개발특구 전경 [사진=연합뉴스]

대덕연구개발특구(대덕특구) 미래 50년 계획인 '리노베이션 마스터플랜(마스터플랜)'을 두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기관인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특구재단)과 대전시 간 불협화음을 내며 시민들에게 혼선을 야기시키고 있다.

양성광 특구재단 이사장은 18일 리노베이션 마스터플랜과 관련, "대덕특구 재창조 사업 계획의 초안"이라며 "더 발전시켜 전략적으로 상품 가치를 올려서 국정 과제로 담아야 하기에 1~2년은 더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마스터플랜 세부 계획 용역 기한이 한 달 가량 남은 상황에서 시민의견 수렴 부실 등 지적이 제기되는 데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번 마스터플랜 용역은 사회적 합의보단 연구의 일환이며, 향후 전문가들과 시민의견 등을 더 적극 수렴한 뒤 보완해 실행 계획으로 내놓겠다 게 양 이사장의 복안이다.

특히 양 이사장은 대전시에 호흡 조절을 조심스럽게 요청했다. 양 이사장은 "마스터플랜은 스케줄이 있다"면서 "(그럼에도 선도사업 등을) 대전시가 계속 발표하고 있다"며 불편함을 토로했다. 마스터플랜이 아직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대전시가 마중물 사업의 하나로 선도사업들을 계속 공표하며 지역사회에 불필요한 오해를 낳게 한다는 것이다. 이어 "서두르면 망친다"며 "긴 호흡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면 대전시 측은 선도사업은 대덕특구 재창조를 위한 분위기 조성 차원이라는 입장이다. 시 한 관계자는 "선도사업 추진에 대해선 사전에 논의가 된 것"이라며 "마스터플랜 콘텐츠는 확정됐다"고 소개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선도사업은 마스터플랜에 우선적으로 담길 것"이라며 "분위기 조성을 위해 추진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마스터플랜의 실질적 수혜자인 대덕특구 내 정부 출연연구기관 일각에서는 다소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대덕특구 한 관계자는 "언론 등을 통해 마스터플랜 이야기가 계속 나오는데 정작 가시화되는 것은 없다"며 "대전시에선 재창조 사업을 한다고 하던데, 마스터플랜의 하나인지 헷갈린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출연연 관계자는 "두 기관의 행보를 보면, 각자도생하는 느낌을 받게 한다"며 "시민들의 혼선을 방지하기 위해 그 어느 때보다도 소통이 절실해 보인다"고 제언했다.

한편, 대전시는 18일 마스터플랜 보고회를 가졌지만 비공개로 일관해 그들만의 '밀실 마스터플랜'이 아니냐는 비난을 자초하고 있다. 특구재단은 다음 달 마스터플랜 세부 계획 용역 결과를 확정짓고, 내년 1월쯤 대외에 공개한다는 방침이다. 이후 각계 전문가와 관계자들로 이뤄진 거버넌스를 구성해 사회적 합의를 통해 실행 계획을 세우겠다는 구상이다.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