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설] 일상으로 파고든 감염 고리 차단 주력해야

2020-11-18기사 편집 2020-11-18 18:16:50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코로나19의 감염 고리가 일상으로 파고들면서 재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종전에는 교회나 방문판매업소 등 특정시설을 중심으로 전파가 이뤄졌다면 최근엔 가족·친목모임이나 사우나, 카페, 교습소 등 일상생활 속에서 감염이 이뤄지는 양상으로 변하고 있는 것이다. 이달 들어 신규 확진자가 급속하게 늘어난 이유도 전혀 예기치 못한 일상생활에서 소규모 집단 감염이 동시다발로 일어나고 있기 때문으로 볼 수 있다. 일상으로 파고든 감염 고리를 시급히 차단하지 못하면 지난 8월과 같은 확산과 거리두기 격상에 따른 사회경제적 피해는 불가피하다. 방역당국의 노력은 물론 국민 각자의 위생수칙 준수가 절실한 시점이라 하겠다.

어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00명을 넘어섰다. 이는 1주일 이상 300명 선이 지속될 경우 발효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요건을 충족시키기에 충분한 숫자다. 다만 정부는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중단 등으로 일상과 생업에 큰 피해가 초래된다며 2단계 격상은 고려하지 않겠다고 한다. 수도권과 강원 및 광주는 예정대로 19일부터 1.5단계로 상향 조정하지만 더 이상의 단계 격상은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정부 방침대로 방역과 경제활동이란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해서는 몇 가지 선결 조건이 있다. 바로 환자 조기 발견을 위한 코로나19 진단검사 및 역학조사 확대, 치료체계 강화 등 방역당국의 노력이 전제돼야 한다는 점이다. 무증상 경증환자가 전국에 산재해 있고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비율도 13%대에 이르는 상황 등을 감안하면 언제든지 신규 확진자 폭증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 일반 시민은 물론 고위험군 등의 진담검사 강화, 취약시설에 대한 주기적인 검사 등 선제적인 방역활동이 요구되는 이유다.

동절기 계절적 요인에 따른 밀폐, 밀집, 밀접 환경 조성은 코로나19 확산을 부채질할 수 있다. 식당 등 각종 다중이용업소들은 소독과 환기 등 방역지침을 철저하게 준수해야 영업이 가능하다는 점을 잊어서는 안 된다. 국민 개개인도 마스크 착용, 손 씻기, 거리두기 등 개인위생수칙을 준수하고 각종 연말 모임 등은 최대한 자제해야 할 것이다. 정부도 거리두기 현상 유지에만 급급하다 자칫 대유행의 빌미를 주지 않도록 유연하게 대처했으면 한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