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여 "월성원전 방사성 물질 조사해야"...야 "원전수사 물타기"

2021-01-12기사 편집 2021-01-12 15:46:47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더불어민주당이 월성 원전에서 방사능 오염물질이 검출된 데 대해 '안전성 문제'를 제기하며 폐쇄가 불가피했음을 강조하자 국민의힘은 검찰의 월성원전 수사에 물타기 하려는 '가짜 뉴스'라고 날을 세웠다.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1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월성원전 부지 지하수가 삼중수소에 오염된 것으로 드러났다"라며 "한수원은 외부로의 유출이 없었고, 삼중수소 농도가 주민 건강을 염려하지 않아도 되는 미미한 수준이라는 입장이지만, 삼중수소는 유전자 이상을 유발할 수 있는 방사성 물질"이라고 지적했다.특히 "삼중수소 배출 경로와 무관한 지하수 등에서 삼중수소가 검출된 것은 결코 가볍게 볼 수 없다"며 "한수원은 삼중수소의 잠재적 위험성을 감안할 때 유출의 원인부터 철저하게 밝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월성원전 1호기 조기폐쇄와 관련해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등의 논란으로 수세에 몰렸던 여당은 지도부가 반격에 앞장서는 모습이다.

전날에는 이낙연 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월성원전 부지 지하수에서 방사성물질 삼중수소가 기준 17배 넘게 검출됐다. 외부유출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지하수에서 확인됐단 것 자체가 충격"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번 조사로 시설 노후화에 따른 월성원전 폐쇄는 불가피했음이 다시 확인됐다"며 "일부에서 조기폐쇄를 정쟁화하며 불량원전의 가동 연장을 주장했다. 참으로 무책임한 정쟁이었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국민의힘은 월성원전 경제성 평가에 대한 감사원 감사 과정에서 불거진 의혹 등에 대한 검찰 수사를 무마하려고 민주당이 가짜 뉴스를 퍼뜨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광우병 시즌2가 시작됐다. 과학적 사실이 아닌 일부의 주장을 침소봉대하여 국가와 국민을 호도하고 있다"며 "이낙연 대표를 비롯한 여러 여당 정치인들이 가짜뉴스를 퍼뜨리고 있다"라고 했다.

또 "기준치 18배 초과라는 것도 가짜뉴스"라며 "검출된 삼중수소는 원전 시설 내 특정 지점에서 일시적으로 검출된 것으로 외부로 유출되지 않았고 회수돼 액체폐기물 처리기준에 따라 처리됐다"라고 반박했다.

그러자 즉각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누출 사고의 원인이 아직 밝혀지지 않았기에 국민 안전을 위해 철저한 조사와 조치를 요구하는 것이 문제가 되는 것인가"라고 응수했다.

그러면서 "원전의 기본 요건은 안전성"이라고 강조하며 나아가 "국민의힘은 '국민 안전 우선'이라는 당연한 가치와 원칙을 명심하고 안전에 대한 정쟁을 중단하라"라고 촉구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