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책임경영 실현 위한 대전문화재단 조직개편 추진되나

2021-01-12기사 편집 2021-01-12 16:48:08      정민지 기자 zmz1215@daejonilbo.com

대전일보 > 문화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의회 보고·이사회 통과 거쳐 4월 예정…예술복지전담팀 신설·인력 충원 핵심

첨부사진1대전문화재단 [사진=대전일보DB]


대전문화재단이 올 상반기를 목표로 조직개편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번 조직개편안은 복지전담팀 신설과 인력 증원을 핵심으로 하고 있는 만큼 지역 문화예술인을 위한 체계적 지원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다만 개편 이후 조직 비대화에 따른 문화예술 지원 예산 축소로 지역예술계가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어 소통과 균형성이 보다 강조되는 모양새다.

12일 대전문화재단에 따르면 재단은 지난 2018년 이후 약 3년 만에 조직개편을 앞두고 있다. 2009년 설립 당시 조직 3팀으로 시작해 다섯 차례의 개편을 거쳐 현재의 1본부 1관 9팀이 완성됐다.

재단은 지난 2014년부터 단 한 명의 인력 증원이 없었던 것은 물론, 정책홍보·예술지원·문화예술교육 등 9개 팀을 한 명의 본부장이 총괄하는 등 업무가 명확히 구분돼 있지 않았다.

또한, 지난해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지역 문화예술계의 복지 증진에 나서려 해도, 복지 전담 기구가 별도로 없어 기존 지원 팀 내 직원들이 복지 관련 사업을 해왔다는 전언이다.

이에 따라 재단은 효율적인 업무 추진과 지역예술인 복지안전망 구축을 위해 지난 2019년부터 조직개편을 위한 논의를 거듭해 온 바 있다. 그러던 중 지난해 11월 심규익 신임 대표이사를 맞이해 본격적인 조직개편 추진에 시동을 걸었다.

재단 한 관계자는 "예술복지전담팀이 신설되는 게 가장 큰 변화라고 할 수 있다. 그 외엔 전체적으로 애매하게 나눠져 있던 업무들을 확실히 구분하고, 신규 채용 등 인원 증원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걱정 어린 시선도 나온다. 재단 조직이 과도하게 비대해지면 지역 문화예술인들을 위한 지원이 오히려 줄어들 수도 있다는 우려에서다.

지역 예술계 한 관계자는 "재단 조직이 너무 커질 경우 문화예술인들에게 갈 혜택이 결국 그 조직을 운영하는 데 사용되지 않겠나. 문화재단이란 건 문화예술계를 지원해주는 위치인 건데, 인력이 늘어나 재단 자체사업이 많아지면 예산을 편성하고 직접 사용하는 단체가 될 것 같다"고 우려를 내비쳤다.

이에 대해 재단 관계자는 "자체사업은 시에서 내려오는 예산에 따라 좌우되기 때문에 조직이 개편된다고 해서 자체사업이 늘어나거나 하진 않는다"며 "예술인들을 위한 사업들이 많이 늘어나는 추세에 맞춰 재단도 효율적으로 기능을 배분하려 한다. 정말 예술인들을 위해 일할 수 있는 조직을 만들기 위해 개편하는 것"이라 밝혔다.

재단은 앞으로 의회 보고, 이사회 심의·의결, 최종 시장 승인, 추경 예산편성 등의 절차를 거쳐 조직개편을 추진할 계획이다. 1차 추경 예산편성까지 마치면 그 시기는 대략 3월 말에서 4월 초로 예상된다. 정민지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zmz1215@daejonilbo.com  정민지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