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지난해 바이오헬스 수출액, 첫 100억 달러 돌파

2021-01-12기사 편집 2021-01-12 17:05:51      장진웅 기자 woong8531@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대덕특구/과학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바이오협회, 2019년比54.4% 증가
반도체 등과 10대 수출 품목 등재

첨부사진1숫자로 보는 2020년 한국 바이오헬스 산업. 사진=한국바이오협회 제공


지난해 코로나19 여파에도 불구하고 바이오헬스산업은 큰 성장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바이오협회는 2020년 산업통산자원부 수출입 동향을 인용해 지난해 국내 바이오 헬스 분야 수출액이 2019년보다 약 54.4% 증가한 15조 2500억 원(141억 달러)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특히 이번 수출액은 사상 첫 100억 달러는 돌파한 것으로 의미를 더한다. 또한 바이오헬스 분야는 자동차나 반도체 등과 같이 10대 수출 품목에도 이름을 올렸다. 전체 품목 연간 수출 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1.6%에서 2.7%로 1.1%p 증가했다.

세계적인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주력 수출 품목으로 떠오른 국산 진단키트는 지난해 170개국에 수출됐다. 지난해 3-4월에는 진단키트 매출이 800% 이상 증가하는 등 수출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기술 수출액도 처음으로 10조 원을 돌파했다. 제약 바이오 기업 24개사는 상장되는 실적을 기록했다.

바이오협회 관계자는 "지난해 국내 바이오헬스 산업은 진단키트, 바이오시밀러, 바이오 의약품 위탁 생산 등이 해외에서 그 어느 때보다 주목을 많이 받은 해였다"고 평가했다.장진웅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oong8531@daejonilbo.com  장진웅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