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국민의힘 대전시당 "대전시의회, 박범계 후보 누끼칠까 전전긍긍"

2021-01-12기사 편집 2021-01-12 17:50:15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12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에 대한 징계 논의를 연기한 대전시의회에 대해 "박범계 법무부장관 후보자에게 누를 끼칠까 전전긍긍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시당은 이날 논평을 내고 "박범계 사단이라고 일컬어지는 징계 대상 시의원 3명은 각각 징역 1년 4개월에 집행유예 2년, 벌금 150만 원, 벌금 500만 원을 선고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초 이들을 윤리특위에 회부 해야 했음에도 굳이 윤리자문위를 구성한다고 시간을 끌더니 이마저도 뒤로 미루고 있다"며 "코로나 19를 핑계로 대고 있지만 속내는 뻔하다"고 지적했다.

시당은 또 "박 후보에게 누가 될까 우왕좌왕하다 자신들만 그럴싸한 핑계를 댄다고 시민들이 속아 줄거라 생각했다면 머리를 처박은 꿩의 뒷모습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했다.

이어 "인정할 것은 인정하고 사과할 것은 사과하는 모습이 오히려 박 후보를 도와주는 일일 것"이라고 덧붙였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