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중기부 세종 이전 시민 경제계 반발 여전

2021-01-12기사 편집 2021-01-12 18:09:11      조남형 기자 news8737@daejonilbo.com

대전일보 > 경제/과학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중소벤처기업부의 세종 이전에 대한 대전 시민, 경제계 반발이 지속되고 있다. 매년 1만여 명씩 세종으로의 빠져 나가는 상황에 중기부 이전은 대전인구 감소를 더욱 가속화 시키고 도시 경쟁력 저하를 초래할 것이라는 반응이다.

또한 중기부의 세종이전은 수도권 과밀해소 및 국가 균형발전이라는 세종시 건립 취지에도 부합하지 않는 '명분 없는 이전'이라는 비판이 높다. 반면 시민사회단체들은 중기부 이전은 확정단계라며 다소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지역 경제계는 도시 경쟁력 약화를 걱정하며 중기부 대전 잔류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정성욱 대전상공회의소 회장은 "지역 경제계가 그동안 수차례에 걸쳐 중기부 이전 반대 입장을 밝혀왔다"며 "결국 세종 이전을 강행한다면 대전 시민의 자존심을 건드리는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회장은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추진중인 중기부 세종 이전을 마지막까지 막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역 산업단지 한 관계자는 "세종으로의 중기부 이전 우려가 현실화되고 있는데, 이미 지역 내 다수의 기업이 세종으로 흘러가는 판국에 중기부 이전은 그 흐름을 더욱 가속화시킬 것"이라며 "이미 저렴한 부지 등의 메리트로 세종으로 이탈하는 기업이 다수"라고 설명했다. 이어 "중기부 이전으로 인한 대전의 보이지 않는 경제적 손해는 향후 막심할 것"이라며 "세종으로의 인구 유출로 인해 지역 경제가 위축된 지도 오래인데, 정작 대책을 내놓아야 할 지자체 등에선 심각성을 크게 인지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지역 금융업계 한 관계자도 "수도권이 아닌 지방에 이전한 부처를 다시 세종시로 옮기는 것은 수도권 과밀 해소와 국가 균형발전의 목적으로 건설된 세종시 건설 취지에 배치되는 것 아니냐"며 "중기부 이전은 아무런 명분 없는 행위"라고 반문했다.

교육계도 명분 없는 기관 이전을 반대하고 있다. 강영미 참교육학부모회 대전지회 대표는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22년간 대전에 자리를 잡았던 정부부처인데, 정부 청사가 대전에 자리 잡기까지 노력을 해 왔던 지역 주민들의 정서는 고려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추진됐다"며 "대전시를 비롯한 주변 지역민들은 세종시가 건설된 후 국가균형발전과 자치분권이라는 명분아래 많은 것을 포기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명분도 절차적 정당성도 갖추지 못한 중기부 이전 계획은 즉각 철회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시민들도 중기부 이전에 대해 결사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대덕구 중리동에 거주하는 곽민우(34)씨는 "중기부 이전은 기필코 막아야 한다는 시민들의 염원을 알아야 한다"며 "부처가 이전하는 것은 지역 경제는 물론, 위상에도 큰 타격을 입힐 수 있다. 중기부가 지근거리에 있는 세종으로 이전하려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시민단체들은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김정봉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 사무처장은 "대전시도 이전 반대를 접은 상태인데다 여론으로 어쩔 수 있는 상황이라 행동에 나서는 것도 어렵다"며 "대신 혁신도시가 제대로 자리잡을 수 있는 설계가 필요하다. 기상청 등이 온다고 달라질 것은 없는 만큼 받을 수 있는 것은 최대한 받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남창섭 대전사랑시민협의회 사무처장은 "정세균 국무총리가 중기부 대신 약속한 기상청의 인원규모가 비슷해 큰 타격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부처가 이전하는 만큼 기상청과 방사청 외에 청 단위 기관을 더 유치할 필요성이 있다"고 했다. 조남형·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ews8737@daejonilbo.com  조남형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