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사설] 총리 리더십과 맞물린 중기부 이전 대책

2021-01-13기사 편집 2021-01-13 18:00:55     

대전일보 > 오피니언 > 사설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오늘 취임 1주년을 맞은 정세균 총리가 어제 본지와의 신년 특별대담에서 중기부 세종 이전에 따른 후속 대책과 관련해 개괄적인 입장을 밝혔다. 정 총리는 사안의 성격을 감안해 구체적인 진행 경과에 대해선 말을 아끼면서도 대전을 위해 충분한 보상 카드를 놓고 방향성을 잡아가고 있음을 시사했다. 수도권 청단위 기관의 대전 이전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점을 재확인하는 동시에, "대전에서 적극적인 의지를 갖고 유치활동을 해나간다면 그에 맞는 지원방안을 검토하겠다"고도 했다.

어떤 중기부 이전 대책이 나올지 시민들 촉각이 곤두서있다. 이런 현실과 맞물려 정 총리의 발언 하나 하나가 특별하게 들리고 있다. 중기부 이전은 지난 달 17일 공청회 일정 소화로 기정사실화됐다. 중기부 대 대전시민간 갈등 구도가 이미 소멸한 데 이어, 중앙행정기관 등의 이전계획 수립 업무를 맡은 행자부와도 일종의 휴전 국면으로 전환됐다고 볼 수 있다. 남은 문제는 대전 여론의 상실감을 해소시켜줄 보상책이며, 이에 정 총리가 적극 개입하기 시작했다는 사실은 익히 아는 바다. 중기부 이전 공백을 상쇄할 정도의 청단위 기관들 대전 재배치 등 방안에 힘에 실리는 것도 정 총리 언급과 무관치 않음은 물론이다. 그러면서 정 총리에게 중기부 대책의 핵심 해결사 역할이 주어진 셈이고, 이는 정 총리가 국무조정 기능을 행사하는 최종 책임자라는 점에서 자연스러운 귀결로 이해된다. 정 총리도 그런 기대에 부응하듯 이번 주 들어 유의미한 행보를 보인 모양이다. 대전 지역 주요 기관 인사들을 세종 공관으로 초청해 접촉면을 늘려가는 가운데 중기부 대책 문제에 대해 긍정적으로 언급한 게 맞다면 무언가 작품이 만들어지지 않을까 하는 예상을 해본다. 특정 청단위 기관에다 플러스 알파 추가 얘기가 나오는 것도 거슬러 올라가면 정 총리의 문제 해법과 맥이 닿아 있다고 할 수 있다. 이제 중기부 이전 대책을 마련하는 일과 정 총리와는 서로 불가분의 관계로 굳어졌다는 얘기다.

정치권에서 산전수전 다 겪은 정 총리다. 중기부 대책 문제가 일면 난도가 높은 사안이긴 해도 정 총리가 리더십을 발휘하면 대전을 상수로 한 내실 있는 결과물을 도출하지 못할 것 없다. 정 총리는 대전의 백기사로 각인될 기회와 마주하고 있다.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