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문 대통령 "4차 재난지원금 3월 중 집행되도록 속도 내달라"

2021-02-22 기사
편집 2021-02-22 17:30:01
 송충원 기자
 o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청와대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수보회의서, "백신 접종 이번주 시작... 방역 소홀함 없어야"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4차 재난지원금과 관련, "정부는 추가경정예산을 신속히 편성하고, 국회의 협조를 구해 가급적 3월 중에는 집행이 시작될 수 있도록 속도를 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4차 재난지원금은 피해계층 지원과 저소득 취약계층 보호, 고용위기 극복 등을 위해 사각지대를 최소화하며 최대한 폭넓고 두텁게 지원되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통계청에서 발표한 지난해 4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코로나 상황이 가계소득에 큰 부담이 되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며 "특히 저소득층인 1·2분위에서 근로소득이 크게 감소했고, 경제 활동 위축과 방역 조치 강화로 소상공인 자영업자들의 사업소득도 줄어들었음에도 전체 가계소득은 모든 분위에서 늘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이는 정부의 적극적인 정책 대응으로 이전소득이 증가했기 때문"이고 평가하며 "앞으로도 정부는 재정의 적극적 역할을 더 강화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정부 정책에 의한 소득 분배 개선 효과도 40%로 재정이 불평등 악화를 최소화하는 데도 크게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올해 정부는 빠른 경제 회복과 함께 소득 불평등 개선을 가장 중요한 목표로 세워 전력을 기울이겠다"고 다짐했다.

금주부터 시작될 백신접종과 관련해선, "요양병원과 시설 종사자와 입소자 등 우선순위에 따라 신속하고 안전하면서도 체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이루어지도록 할 것"이라며 "백신 접종이 시작되더라도 방역에는 한 치의 소홀함도 없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확진자 수가 늘어 거리두기 단계를 다시 강화하지 않도록 방역 수칙을 잘 지켜달라고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확진자 수가 늘 때마다 자영업자들의 가슴은 철렁 내려앉는다"며 "정부도 최근 코로나가 집단 발병하고 있는 사업장과 시설에 대해 집중 점검을 실시하는 등 확산세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서울=송충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one@daejonilbo.com  송충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