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코로나 백신 1호 접종...여야 갑론을박

2021-02-22 기사
편집 2021-02-22 17:32:11
 백승목 기자
 qortmd22@daejonilbo.com

대전일보 > 정치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여야는 22일에도 문재인 대통령의 코로나19 백신 1호 접종을 두고 갑론을박을 벌였다.

야권은 이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한 국민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1호 접종'에 나서야 한다고 거듭 압박했다.

"국가 원수가 실험대상이냐"고 반발한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 등 여권 인사들의 태도를 비판하면서 정부 고위 관계자라도 백신 접종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민주당은 국민의힘의 '대통령 1호 백신 접종' 주장이 오히려 코로나19 백신 불안을 증폭시킨다고 비판했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백신 불안감만 키운 정청래 의원, 대통령에게 잘 보이려다 오히려 부담만 줬다"며 "국민은 대통령의 기미상궁 아니다"고 비판했다.

이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전 세계적으로 효용성에 대한 우려가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국민들이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믿음을 갖게 하는 것은 대통령과 방역당국의 당연한 책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세계 수많은 나라 지도자들이 백신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 실시간 중계까지 하며 모범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도 역공에 나섰다.

정청래 의원은 "나는 '국민이 실험용인가'라는 말을 꺼낸 적도 없고, 상상한 적도 없다"며 "문 대통령이 먼저 맞겠다면 국민을 제쳐놓고 먼저 맞는다고 욕하고, 가만히 있으면 국민 건강은 안중에도 없다고 욕하려는 비열한 정치 공세라고 생각한다"고 맞받았다.

정 의원은 문 대통령 코로나 백신 1호 접종을 처음 주장한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을 겨냥해선 "그렇게 국민건강이 걱정되면 당신(유 전 의원)과 내가 먼저 백신접종을 맞자"고 맞불을 놨다.

우리나라 상반기 접종 물량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현재 임상 자료가 부족해 유효성 논란이 벌어지면서 효용성에 대한 우려감이 제기되고 있다.

서울=백승목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qortmd22@daejonilbo.com  백승목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