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의용소방대 화재 현장서 소중한 생명 지켜

2021-02-23 기사
편집 2021-02-23 11:31:48
 정성직 기자
 noa8585@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람들 > 사람사는 이야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필로티 주차장서 차량 화재 및 빌딩 내 건조기 화재 진화

첨부사진1
충남의용소방대원들이 대형 화재로 이어질 수 있는 화재를 초기에 진압함으로써 소중한 생명을 구해냈다.

천안서북소방서 서북남성의용소방대 백도원 대원(47·두정지역대 예방홍보반장·사진)은 지난 19일 밤 9시 57분쯤 천안시 서북구 두정동 한 원룸 주차장에 주차한 차량에서 발생한 화재를 목격, 신속하게 119에 신고했다.

백 대원은 신고와 동시에 본인의 가게에 있는 소화기를 들고 현장으로 달려가 화재를 진압하고 뒤이어 도착한 소방서의 진압 활동에도 힘을 보탰다. 불이 난 건물은 주출입구가 필로티 구조의 지상 주차장 내에 위치해 주차장에서 화재가 발생하면 대피에 어려움이 있는 환경이었다. 백 대원은 화재가 발생한 시간대 건물 내 많은 주민이 있어 자칫 대형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에서 발 빠른 조치로 소중한 인명을 구했다.

백 대원은 "음식점 내 손님이 뜸해진 틈을 타 미뤄뒀던 창고 정리 중 우연히 눈에 불꽃이 보여 장갑조차 낄 겨를 없이 무의식적으로 119신고 후 현장으로 달려갔다"며 "내가 아니어도 누구나 그랬을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충남 의용소방대원의 활약은 이뿐만이 아니다. 17일 오후 4시 43분쯤에는 천안시 서북구 직산읍에서 천안서북소방서 직산읍남성의용소방대 박종열(48) 대원이 빌딩 내 세탁물 건조기 화재를 소화기로 진압했다. 또 지난해 12월 6일 천안시 입장면 주택 화재현장에서 입장면여성의용소방대원 2명이 평소 주택용 소방시설 보급을 위해 차량에 싣고 있던 소화기 9대를 이용해 불이 주변 야산으로의 확산되는 것을 막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강종범 소방본부 화재대책과장은 "소방력이 미처 미치지 못하는 일상생활 구석까지 스며들어 있어 도민을 지켜내고 있는 게 바로 의용소방대원들"이라며 "자긍심만으로 생업과 본인의 안전을 뒤로한 채 봉사하고 있는 대원들을 향한 도민의 응원과 칭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noa8585@daejonilbo.com  정성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