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충남교육청, 민족문제연구소 충남지부와 바른 역사교육 업무협약

2021-02-23 기사
편집 2021-02-23 11:32:07
 박계교 기자
 antisofa@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 사진 왼쪽)과 민족문제연구소 충남지부(지부장 권희용)은 22일 바른 역사교육과 일제 잔재 청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사진=충남교육청 제공

충남교육청(교육감 김지철)과 민족문제연구소 충남지부(지부장 권희용)은 22일 바른 역사교육과 일제 잔재 청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했다.

이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학교 내 일제 잔재 청산 사업과 바른 역사교육을 위해 협력을 강화하고, 충청지역의 독립운동과 근현대사 관련 사업 연계 활성화를 약속했다.

충남교육청은 올해 지역 독립운동사 교육을 활성화하고, 학교 내 일제 잔재 청산 사업을 의욕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권희용 지부장은 "일제 강점기와 현대사 관련해 올바른 역사교육에 충남교육청이 앞장서 달라"며 "협약이 양 기관의 통로가 돼 역사교육이 활성화되고, 학생들에게 올바른 역사관을 심어주는 데 함께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김지철 교육감은 "민족문제연구소 창립 30주년을 축하하며 양 기관이 서로 힘을 합쳐 학교 내 일제 잔재 청산 사업을 힘 있게 추진하자"며 "민족문제연구소도 학교 밖에서 일제 잔재 청산 홍보 등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민족문제연구소는 친일 문제 연구에 평생을 바친 고 임종국 선생의 유지를 이어 1991년에 설립, 올해 30년을 맞고 있다. 친일인명사전을 편찬해 친일파 단죄에 큰 역할을 했고, 국민에게 일제 잔재 청산의 중요성을 일깨웠다. 박계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ntisofa@daejonilbo.com  박계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