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정세균 총리 "방역 수칙 위반 업소, 재난지원금 지원 제외"

2021-02-23 기사
편집 2021-02-23 11:33:06
 박영문 기자
 etouch84@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정세균 국무총리는 23일 "방역수칙 위반 업소에 대해서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도' 를 예외 없이 적용하고, 4차 재난지원금 지원대상에서도 제외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정부는 방역위반 행위에 대해 더욱 철저하게 대응하겠다"며 이 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설 연휴 이후 스스로 실천하는 '자율과 책임' 방역을 시도하고 있지만 보이지 않는 곳에서는 사회적 약속이 무시되는 사례들이 빈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완화된 주요 도시 번화가의 식당과 술집 등에서는 심야시간대로 갈수록 인파가 몰리고, 방역수칙이 무너지는 모습도 목격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 총리는 또 "정부가 이러한 위반 행위를 확인하고도 묵인한다면 생활 속에서 방역수칙을 엄격히 실천하고 계신 대다수 국민들을 기만하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각 지자체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 현장에서 방역수칙 위반 행위가 확인되면 엄정하게 조치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오는 26일 시작되는 백신 접종과 관련, "어둠의 터널 끝에서 한 줄기 희망의 빛이 보이기 시작하는 것처럼 마음이 설레기도 한다"며 "'시작보다는 끝이 중요하다' 는 자세로 차분하게 백신 접종을 준비하고 필요하다면 기민하게 보완하겠다"고 덧붙였다.박영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etouch84@daejonilbo.com  박영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