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교육청, 교육복지 사각지대 해소 나선다

2021-02-23 기사
편집 2021-02-23 15:07:27
 강정의 기자
 justi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껑충 오른 교육활동지원비…"저소득층 가정 교육 지원 확대"
전국 최초 교육청·지자체 협력 모델인 '교육복지안전망 센터' 출범

첨부사진1

대전시교육청이 저소득층 가정을 위한 교육 지원과 함께 교육 복지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학생들의 안전망 구축에 힘을 쏟는다.

시교육청은 내달 2-19일 저소득층 가정을 대상으로 '초·중·고 학생 교육급여·교육비 지원 집중 신청 기간'을 운영한다.

국민기초생활보장법에 의한 중위소득 50% 이하(올해 4인 가구의 경우 월 243만 원 이하)인 가정의 학생들이 그 대상으로, 부교재 및 학용품비 구입비로 초등학생은 연 28만 6000원, 중학생은 연 37만 6000원, 고등학생은 연 44만 8000원의 교육활동지원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이는 지난해 지원금액인 20만 6000원, 29만 5000원, 42만 2200원과 비교해 각각 38.8%, 27.5%, 6.1% 인상된 수치다. 지난해 교육활동지원비는 34억 2000만 원으로, 올해엔 42억 5500만 원으로 8억 원 상당 늘어날 전망이다.

교육비는 지원항목별 기준에 따라 대상자로 선정되면 방과후자유수강권(연 60만 원이내), 현장체험학습비(초·중 13만 원이내, 고 22만 원이내), 졸업앨범비(연 7만 원 내외), 인터넷통신비(연 21만 원) 등을 지원받으며 고등학생에겐 학교급식 석식비도 지원된다.

교육급여 및 교육비 지원을 희망하는 학부모(보호자)는 주소지의 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거나 온라인(교육비 원클릭 신청시스템, oneclick.moe.go.kr 또는 복지로 bokjiro.go.kr)으로 신청하면 되며 집중 신청 기간 이후에도 연중 상시 신청이 가능하다.

2020학년도에 이미 신청해 교육비를 한가지라도 지원받고 있는 경우엔 다시 신청하지 않아도 되지만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학생은 반드시 신청해야 지원 받을 수 있다. 추가로 궁금한 사항은 거주지의 동 행정복지센터, 교육비 중앙상담센터, 또는 보건복지 상담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교육비 지급 등과 함께 '교육 복지 확대'라는 큰 맥락에서 시교육청은 23일 대전 동구와 '교육복지안전망 동구 센터' 설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복지 사각지대 학생발굴과 교육복지사 미배치 초등학교를 지원하기 위함이다. 운영은 내달부터다.

교육복지안전망 동구 센터는 동구청 드림스타트팀 내에 설치되고 교육청 교육복지사가 파견돼 동구 지역 교육취약학생 지원을 위한 인·물적 자원 공유를 통해 위기학생 사례관리, 보건·보육·복지·가족 프로그램 등을 공동 운영·지원한다. '교육복지안전망 센터' 설립은 교육청과 기초자치단체 간 협력하는 모델로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도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강정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stice@daejonilbo.com  강정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