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신도 폭행하고 오물 뿌린 승려들 무더기 벌금형

2021-02-23 기사
편집 2021-02-23 15:43:20
 김진로 기자
 kgr6040@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사건·법조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청주]사찰 관리 문제로 신도들을 폭행한 승려들이 무더기로 벌금형을 받았다.

청주지법 형사 3단독 고춘순 판사는 23일 절도·폭행 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폭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62)에게 벌금 1000만원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또 A씨와 함께 폭행에 가담한 B(65)씨 등 승려 4명에게 각각 300만-500만원의 벌금을 선고했다.

A씨 등은 2018년 4월 청주시 상당구의 한 사찰에서 법당 안에 있던 신도들에게 오물을 뿌리고 팔 등을 때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이 과정에서 사찰 종무실에 들어가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훔친 혐의도 있다. 이들은 사찰 관리인 B씨가 사찰에서 쫓겨날 처지에 놓이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A씨 등은 재판 과정에서 정당방위라고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고 판사는 판결문에서 "적법한 분쟁 해결 절차를 거치지 않고, 계획적이고 집단으로 폭력을 행사한 행위는 사회적으로 용인할 수 없다"며 "범행에 기여한 피고인들의 각 지위나 역할, 가담 정도에 따라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김진로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kgr6040@daejonilbo.com  김진로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