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행정중심복합도시 광역권역, 22개 시·군으로 확대

2021-02-23 기사
편집 2021-02-23 15:51:50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과 대전·세종시, 충남·충북도가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 확대를 추진한다.

지난 22일 행복청과 4개 시·도는 '제6회 행복도시권 광역상생발전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확대·조정안' 등을 의결, 국토교통부에 변경 요청했다.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은 2006년 지정 이래 세종시 출범 등 그간의 여건 변화에 대한 반영 필요성과 기존 광역계획권역과의 중첩으로 인한 비효율 문제가 제기돼 왔다. 이에 정부혁신 일환으로 추진되는 새로운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은 도시기능 연계·광역생활권 등을 감안, 기존 인구 258만 3000명·면적 3597㎢의 7개 시·군에서 인구 460만 3000명·면적 1만 2193㎢ 규모의 22개 시·군으로 확대됐다.

계획 변경에 따라 행복청은 기존 광역계획권의 문제점을 해소하고 효율적인 대도시권을 형성함으로써 초광역 협력·메가시티를 구현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를 위해 국토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자문과 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 심의를 통해 상반기 중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역 변경을 완료하고, 시도별 공청회 등을 거쳐 연말까지 '2040년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송민철 행복청 광역상생발전기획단장은 "이번 계획 변경은 국무조정실과 국토부, 충청권 4개 시·도 간 상생 협력의 결실"이라며 "앞으로 행복도시권이 명실상부한 국토균형발전의 거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