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대전시 2023년까지 공공일자리 2만 개 신규 창출

2021-02-23 기사
편집 2021-02-23 16:54:27
 김용언 기자
 whenikiss99@daejonilbo.com

대전일보 > 대전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최저임금 아닌 시 생활임금 적용

대전시가 오는 2023년까지 지속가능한 대전형 공공일자리 2만 개를 만든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2023년까지 새로운 대전형 공공일자리 사업을 통해 일자리 2만 개를 창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허 시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 사업은 고용 기간과 임금수준이 일정 기준에 따라 보장되는 일자리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기존 공공일자리 사업과는 차별된다"고 강조했다.

시는 올해 147억 원을 투입해 2413개의 일자리를 만들고 내년엔 99억 원을 들여 1405개, 2023년에는 1306개 일자리를 신규 창출한다.

시는 데이터를 디지털화하는 '디지털 대전' 10개 사업에 2023년까지 9억 원을 투입, 일자리 1160개를 만들 예정이다. 출산·육아·아동학대·노인 고독사 등 사회 안전망을 강화하는 '촘촘한 돌봄 체계' 11개 사업에서는 1854개 일자리가 생긴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건강한 대전공동체'와 관련해 모두 16개 사업에서 일자리 2110개를 만들어 낼 방침이다. 모든 일자리는 최저임금(올해 시급 8720원)이 아닌 대전시 생활임금(올해 1202원)이 적용된다.

관련 재원은 제1회 추가경정예산부터 차례로 반영하게 된다. 허 시장은 "코로나로 고용상황이 매우 심각해 IMF 외환위기 이후 최악의 상태에 직면했다"며 "공공부문이 주축이 돼 마중물 역할을 해줘야 할 때다"라고 말했다. 김용언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henikiss99@daejonilbo.com  김용언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