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산림청, 대형산불 선제 대응 위해 '전국 관계관 회의' 열어

2021-04-06 기사
편집 2021-04-06 17:21:47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산림청은 6일 17개 시·도, 10개 시·군 산불담당 국·과장, 산림청 소속기관장 등과 함께 '대형산불방지 전국 관계관 회의'를 열었다.

이번 관계관 회의는 매년 대형산불이 집중되는 4월을 맞아 지역 특성에 따라 차별화된 산불대응 태세를 점검하고, 일선기관 협력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이날 회의에서 경기도는 소각산불예방 대책, 강원도는 동해안 동시다발 산불대응 대책, 경상북도는 야간산불 대응 및 뒷불감시 대책, 북부지방산림청은 수도권 산불대응 대책 등을 발표했다.

주요 내용은 국가 산불위기경보별 상황관리를 강화하고, 산불취약지역에 감시 인력과 소속 공무원 확대 배치, 산불발생 시 인접 시·군간 지자체 헬기의 상호 지원 등이 논의되었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기후변화의 심각성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산불예방은 정부 2050 탄소중립 계획의 실현"이라며 "이를 위해 기관장 중심의 산불방지 대비태세를 한층 강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최근 20년간 발생한 대형산불은 전체 32건(1만 5000㏊) 중 18건(53%)이 4월에 집중 발생하여 1만 1000㏊(73%)의 산림이 소실됐다. 양간지풍과 높새바람이 많이 불어오는 강원과 경북지역에 24건(75%)이 집중됐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ine@daejonilbo.com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