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행복청, 세종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확대

2021-04-06 기사
편집 2021-04-06 18:08:06
 천재상 기자
 genius_29@daejonilbo.com

대전일보 > 세종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이 기존 9개 시·군에서 22개 시·군으로 확대된다.

6일 국토교통부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은 제55차 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를 개최하고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변경안을 심의·의결했다.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은 2006년 최초 지정된 이후, 세종시 출범 등 정책여건 변화 반영 필요성과 다른 광역계획권과의 중첩으로 인한 비효율 문제가 지속 제기돼왔다.

이에 행복청과 충청권 4개 시·도는 광역상생발전정책협의회를 구성해 긴밀히 논의해 왔으며, 국토부·국무조정실 조율,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자문 등을 거쳐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을 변경키로 결정했다.

행복도시 광역계획권은 도시·산업 기능 연계, 광역생활권 등을 감안해 기존 행복도시권과 중첩된 대전·청주·공주역세권을 포함하고, 행복도시와 연계 발전이 가능한 일부 시·군을 추가해 총 22개 시·군1만 2193㎢으로 확대됐다.

행복청은 광역계획권 변경안이 충청권 상생발전의 토대를 마련하고 최근 새로운 국토균형발전 전략으로 논의되고 있는 초광역 협력·메가시티를 구현할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행복도시 광역계획권 변경안'에 대한 관보 고시가 이달 중 마무리되면, 행복청은 올해 연말까지 공청회와 행복도시건설추진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행복도시권 광역도시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천재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genius_29@daejonilbo.com  천재상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