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12개 부처 손잡고 비대면 분야 창업기업 육성 추진

2021-04-07 기사
편집 2021-04-07 15:22:06
 임용우 기자
 win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600억 원 투입해 400개 사 지원나서

정부가 비대면 분야 유망 창업기업 지원에 나선다. 중소벤치기업부, 보건복지부, 교육부 등 12개 부처가 나서 600억 원을 지원한다.

7일 중기부에 따르면 12개 부처가 협업해 2021년 비대면 분야 유망 스타트업 육성사업을 추진한다. 400개 사를 선정해 지원할 계획으로 총 600억 원이 마련됐다.

12개 부처가 참여해 각자 가지고 있는 비대면 분야별 전문성을 활용한 지원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협업은 각 부처가 소관분야 창업기업을 선별하고 중기부와 함께 정책을 연계지원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선정된 창업기업에 대해 중기부의 창업 사업화 자금 1개사당 최대 1억 5000만 원이 주어진다. 기술·인증·판로 등 분야별 소관부처의 특화 프로그램이 지원될 예정이다.

의료분야에는 보건복지부와 식품의약안전처가 협업해 지원할 계획이다.

복지부는 진단키트, 원격장비, 감염병 치료제 등 비대면 의료 관련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해 사업화 단계별 임상·인허가 컨설팅, 분야별 임상 의사와의 네트워킹 등 전문 프로그램을 중점 제공한다.

식약처는 인공지능(AI), 정보통신기술(IT), 생명공학기술(BT) 등 관련 첨단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의료기기 및 체외진단의료기기 개발 창업기업을 중점 선발하고, 제품화 실무교육, 제품·서비스 인증획득 컨설팅 등의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교육분야에는 교육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나선다.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공공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주요 비대면 기술을 활용한 온라인 교육 콘텐츠·플랫폼 관련 창업기업과 에듀테크 시스템 관련 창업기업을 선발한다.

생활·소비분야에는 농림축산식품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환경부가 나서 온라인 유통·판매, 서비스 분야와 물류·스마트도시 분야, 원격 해상 안전관리, 항만자동화, 수산물 유통체계, 원격 환경 측정, 새활용(업사이클) 등 비대면 산업·경제 등의 기업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콘텐츠 분야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나서 초실감형 스포츠 중계 서비스, 홈트레이닝 스마트 운동기기, 인공지능(AI) 스포츠 코칭 서비스, 랜선투어, 클라우드 기반 영상제작 협업 솔루션 개발 등 지역·융합 미디어 분야 창업기업을 각각 지원한다.

기반기술 분야에는 특허청이 AI, 보안 등 비대면 분야 사업화에 다양하게 활용 가능한 기반기술 분야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한다.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예비창업자 및 창업기업 대표자는 8일부터 27일까지 케이-스타트업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wine@daejonilbo.com  임용우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