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비대면 스타트업 400곳 양성한다

2021-04-07 기사
편집 2021-04-07 15:31:52
 강정의 기자
 justice@daejonilbo.com

대전일보 > 사회 > 교육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

정부가 비대면 분야 스타트업 400곳을 양성하기 위한 지원에 나선다.

7일 교육부 등 12개 정부부처가 발표한 '2021년 비대면 분야 유망 스타트업 육성사업'에 따르면 이 사업은 중소벤처기업부가 코로나19 이후의 시대를 이끌 비대면 분야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육성하기 위해 올해 신설한 사업이다. 당초 올해 예산은 300억 원이었으나 비대면 분야 기업의 우수한 고용창출 효과 등에 따라 추경으로 예산 300억 원이 추가 편성됐다. 사업은 총 400곳을 지원할 수 있는 600억 원 규모로 추진된다.

해당 사업을 위한 협업은 각 부처가 소관분야 창업기업을 선별하고 중기부와 함께 정책을 연계 지원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12개 부처별로 담당 분야가 설정돼 있으며 12개 부처는 소관분야에 신청한 창업기업 중 유망기업을 직접 평가·선정한다. 이후 선정된 창업기업에 대해 중기부의 창업 사업화 자금(기업당 최대 1억 5000만 원)과 함께 기술·인증·판로 등 분야별 소관부처의 특화 프로그램이 연계지원된다.

교육부는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공공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주요 비대면 기술을 활용한 온라인 교육 자료(콘텐츠)·플랫폼 관련 창업기업을 발굴, 국내외 교육현장에 사전 적용해 볼 수 있는 시험무대(테스트베드)를 제공하고 전문적인 상담(컨설팅)도 지원할 계획이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예비창업자 및 창업기업 대표자는 8일 오후 2시부터 오는 27일 오후 6시까지 케이-스타트업(K-Startup) 누리집을 통해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이후 각 주관기관에서 서류평가와 발표평가를 거쳐 최종 지원기업을 선정한다.

사업설명회는 오는 13일 창업진흥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할 예정이며 자세한 사항은 케이(K)-스타트업 누리집의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고 통합콜센터 전화로 문의가 가능하다. 강정의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justice@daejonilbo.com  강정의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