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한화이글스, 외국인 타자 에르난 페레즈 영입

2021-07-06 기사
편집 2021-07-06 16:15:39
 박상원 기자
 swjepark@daejonilbo.com

대전일보 > 스포츠 > 야구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6일 한화이글스는 새로운 외국인타자 에르난 페레즈를 영입했다. 왼쪽부터 아들 크리스토퍼 페레즈, 에르난 페레즈.사진=한화이글스 제공

한화이글스는 6일 새로운 외국인타자 에르난 페레즈(Hernan Perez)를 영입했다. 계약 규모는 계약금 10만 달러, 연봉 30만 달러 등 총액 40만 달러(한화 약 4억 5000만 원)다.

베네수엘라 국적의 우투우타 야수인 페레즈는 내외야 전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는 유틸리티 자원으로, 모든 포지션에서 메이저리그 평균 이상의 수비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되는 선수다.

지난 2012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페레즈는 디트로이트 타이거스를 시작으로 밀워키 브루어스와 시카고 컵스, 워싱턴 내셔널스 등을 거치며 메이저리그 10시즌 통산 651경기에서 타율 0.250, 45홈런, 180타점을 기록했다.

기본적으로 탄탄한 수비력을 높이 평가받고 있지만 밀워키 소속 시절이던 2016-2017시즌에는 2시즌 연속 두 자릿수 홈런을 기록하는 등 공격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인 바 있다. 실제 올 시즌 밀워키 브루어스 산하 트리플A 내쉬빌 사운즈에서는 23경기에서 타율 0.357, 3홈런, 18타점의 좋은 성적을 올렸다.

또 지난달 베네수엘라 국가대표로 출전한 2021 도쿄올림픽 야구 최종예선 4경기에서는 타율 0.300, 2홈런, 1도루로 활약하기도 했다.

한화는 페레즈가 풍부한 메이저리그 경험을 통해 즉각적인 팀 전력 향상에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견고한 수비와 적극적 주루 등 최선을 다 하는 플레이를 강조하는 수베로 감독의 야구관에 적합한 선수로서 팀 내 성장중인 젊은 선수들과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페레즈는 "주 포지션은 2루수와 유격수이지만 외야도 문제없고 팀에 도움이 되는 것은 무엇이든 할 수 있다. 또한 한화이글스가 필요로 하는 장타력도 갖고 있다. 한화팬들을 실망시키지 않고 기대에 부응하고 싶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박상원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wjepark@daejonilbo.com  박상원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