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공정위, 낮술 소란 국장, 중징계 의결 요구

2021-07-12 기사
편집 2021-07-12 17:52:44
 임용우 기자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공정거래위원회가 최근 낮술을 먹고 소란을 피운 A국장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중앙징계위에 중징계 의결을 요구했다.

12일 공정위에 따르면 이날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음주·소란을 벌인 A국장에 대해서는 직무배제와 함께 중징계 의결 요구를 의결했다.

A국장은 지난 달 2일 식당에서 낮술을 마시다가 부하 직원들과 심한 언쟁을 벌였다는 의혹을 받았다. 업체 임원들과 '접대 골프'를 쳐 청탁금지법을 위반한 과장급 3명도 직무 배제와 함께 중·경징계를 각각 요구했다. 법원에는 과태료 부과 사실을 통보했다.

이들은 2016년 9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업체 임원과 2-5차례 골프를 치고 업체에 비용을 대신 내게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같은 사실은 경찰이 공정위 전 민간 자문위원의 브로커 의혹을 수사하던 중 확인하고 최근 공정위에 통보하면서 알려졌다.

공정위는 앞으로 두 달 간 복무 기강 및 갑질 행위 등에 대한 고강도 감찰을 진행한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