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중대재해 예방 위한 산업안전보건본부 출범

2021-07-13 기사
편집 2021-07-13 17:14:15
 임용우 기자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근로자 사망사고 등 중대 재해 예방 강화와 안전·보건 문제 선제적 대비 역할을 맡을 산업안전보건본부가 13일 출범했다.

고용노동부는 이날 오후 세종시 반곡동 노동부 별관에서 산업안전보건본부 출범식을 가졌다.

산업안전보건본부는 산업재해의 획기적인 감축을 위해 노동부의 기존 산업안전예방보상정책국이 확대된 기구다. 기존 5개 과 47명 규모 조직에 5개 과가 추가되고 82명으로 증원됐다.

전국 지방노동관서의 관련 조직도 기존 46개 과에 17개 과가 신설돼 인력이 715명에서 821명으로 늘어났다. 산업안전보건본부는 내년 1월부터 중대재해처벌법 시행도 담당하게 된다.

또 중대재해법 위반 사건 수사를 전반적으로 지원하는 업무를 맡는다. 산업안전감독관 역량 제고에도 나선다.

정부는 산업안전보건본부를 독립적인 산업안전보건청으로 확대 개편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