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끝이 보이지 않는 코로나19 여파…대전지역 초단시간 근로자 급증

2021-07-14 기사
편집 2021-07-14 16:24:39
 임용우 기자
 

대전일보 > 사회 > 전체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6월, 1-17시간 근로자 전년보다 36% 늘어…1달 만에 1만 1000명 증가
인근 충청권은 물론, 전국 초단시간 근로자 감소에도 대전은 증가

코로나19 여파에 대전지역 초단시간 근로자가 급증했다. 매출저하를 겪은 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초단기간 근로자를 선호하는 것은 물론, 정부일자리 정책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14일 충청지방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달 대전지역 초단시간 근로자(주 1-17시간)는 8만 2000명으로 전년 동기(6만 명)보다 36.2%, 지난 5월(7만 1000명)보다는 13.5% 각각 늘었다.

경제활동인구는 81만 5000명으로 지난해와 동일했으나 경제활동참가율은 63.3%로 0.1% 포인트 하락했다.

문제는 초단시간 근로자 증가가 전체 근로자 증가량의 대부분을 차지한다는 점이다.

지난 달 대전지역 전체 근로자 수는 79만 9000명으로 전월(78만 7000명)보다 1만 2000명 증가했다. 이중 1만 1000명이 초단시간 근로자가 차지한 것이다.

이에 근로자 평균 취업시간도 39시간에서 38.8시간으로 감소했다.

대전지역은 인근 충청권은 물론, 전국적인 초단시간 근로자 감소 일색에도 증가세를 기록했다.

전국 6월 초단시간 근로자는 218만 9000명으로 지난 5월(220만 6000명)보다 소폭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근로자 구성비에서도 8.0%에서 7.9%로 줄었다.

세종의 초단시간 근로자는 1만 1000명으로 전월(1만 2000명)보다 1000명, 충북은 7만 3000명으로 지난 5월(7만 6000명) 대비 3000명 감소세를 나타냈다.

충남은 7만 7000명을 기록하며 한 달만에 3000명이 줄어든 모습을 보였다.

내년도 최저임금 5.1% 인상이 결정되며 대전지역 일자리 감소가 가속화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인건비 등에 부담을 느끼는 기업과 소상공인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상용직보다는 임시직 위주의 채용이 늘어날 것으로도 보고 있다.

지역 경제계 관계자는 "최저임금 인상 결정과 동시에 기업들은 물론, 소상공인들도 채용을 줄일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며 "정부 일자리 정책도 단시간 근로에 집중되며 양질의 일자리 감소를 가리고 있는 것 같다. 이제부터라도 정부가 경제계 목소리에 귀기울일 필요가 높다"고 말했다.임용우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