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충남도 내년 중점 추진 5대 분야 451개 시책 발굴

2021-08-10 기사
편집 2021-08-10 16:07:27
 정성직 기자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시책구상보고회...3대 위기 극복·신 성장동력 창출 박차
민선7기 성과 극대화·8기 성공 출범 뒷받침

충남도가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구체화 등 내년 중점 추진 시책으로 5대 분야 451개를 발굴했다. 도는 미래 사회에 선제적으로 대비하며 3대 위기 극복 기반을 더 탄탄하게 다지고, 미래 성장동력 창출을 가속화 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10일 양승조 지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도청 대회의실에서 시책구상보고회를 열고 △도민이 주인 되는 정부 △따뜻하고 안전한 공동체 △풍요롭고 쾌적한 삶 △활력이 넘치는 경제 △고르게 발전하는 터전 등 5대 분야 발굴 시책에 대한 보고와 토론을 진행했다.

민선7기 성과 극대화와 민선8기 성공 출범을 뒷받침하기 위해 발굴한 핵심과제로는 우선 '도민이 주인 되는 정부' 분야에서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구체화 추진 △미래 모빌리티 혁신 플랫폼 확대 △(가칭) 충남 청년벨트 조성 등을 담았다.

'따뜻하고 안전한 공동체' 분야에는 △저출산 극복 정책발굴단 리붐(Re-Boom) △광역 아동 고령 친화도시 조성 △전국 최초 멀티항공특수팀 운영 등을 포함했다.

'풍요롭게 쾌적한 삶' 분야에서는 △탄소중립 충남형 관광상품 개발 △섬 관광 씨푸드 어드벤처 △(가칭) 장항 치유의 역사관 건립 △신종감염병 진단체계 구축 고도화 등의 시책을 발굴했다.

'활력이 넘치는 경제'를 위해서는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 △청년 재직자 내일채움공제 사업 추진 △충청권 AI 기반 메타버스 클러스터 구축 △해수 수전해 그린수소 생산 플랫폼 구축 등을 추진한다.

'고르게 발전하는 터전' 분야 주요 발굴 시책으로는 △유기농산업 복합 서비스 지원단지 조성 △제2서해대교 건설 △충남혁신도시추진단 출범 △자율주행 미래비전 수립 △스마트 해양바이오밸리 조성 △탄소중립 오션뉴딜 및 누구나 살고싶은 섬 조성 등이다.

이날 보고회에서 도는 내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 및 미중 갈등 지속, 기후변화에 대한 주요 국가의 대응이 본격화 될 것으로 봤다. 국내적으로는 새로운 정부와 민선8기가 시작하며 미래 발전 과제 발굴에 대한 관심이 극대화 될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따라 경제적으로는 저탄소·디지털 경제로의 전환을 선도하며 지역경제를 이끌고, 침체된 서민경제 활력과 물가 안정 등에 집중한다. 중국과 신흥국을 중심으로 경기 회복이 전망되고, 성장세와 동시에 인플레이션 발생 우려가 일고 있는 국내 경제 상황을 감안했다.

사회적인 여건은 저출산·고령화·양극화 등 3대 위기가 지속되고, 지역소멸 위기 등 국가불균형발전 문제가 더 심각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대한 대응 전략으로는 △3대위기 극복 과제 심화·발전 및 신규 모델 지속 발굴 △지역 불균형 해소를 위한 선도적 모델 발굴 등을 제시했다.

이 자리에서 양승조 지사는 "민선7기 마무리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위드 코로나, 포스트 코로나를 한 발 앞서 대비하고, 충남의 새로운 미래를 위해 경제·사회·문화 전 분야에서 실현 가능한 시책을 발굴·수립해야 한다"며 "내년 대선을 앞두고 충남의 다양한 전략이 공약에 반영돼 국가 정책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보다 치밀하고 심도있게 대응하고 준비해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