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해상운임 지원으로 '배 수출 위축' 막는다

2021-08-11 기사
편집 2021-08-11 16:07:23
 정성직 기자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미·캐나다 수출 충남 배 대상…40피트 컨테이너 1개 30만 원 지원

충남도가 전 세계 항만 물류 지연과 선박 운임 상승 등으로 배 수출 차질이 우려됨에 따라 수출 비용 지원에 나선다.

11일 도에 따르면 미국과 캐나다에 수출하는 충남산 배에 대한 해상운송 부대운임을 지원한다.

이번 지원은 각국 항만 물류 지연에 따른 선적 공간 부족, 글로벌 경기 회복 기대감으로 인한 물동량 증가, 북미지역 수출 선박운임 상승 등으로 도내 신선농산물 중 최대 수출 품목인 배의 수출에 어려움이 예상됨에 따른 조치다.

지원 대상은 천안·아산·논산 등 도내 미국·캐나다 배 수출전문단지 생산 배 선박 수출 전문대행업체다.

지원 기간은 선적일 기준 지난 10일부터 오는 12월 25일까지로, 12월 29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도는 터미널 취급 수수료, 유류할증료 등 부대운임을 40피트 컨테이너 1개 당 30만 원, 20피트 컨테이너 1개 당 15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도는 부대운임 지원 외에도 도 농어촌진흥기금을 활용해 0.6% 안팎의 저리로 수출농가 운전자금을 지원한다.

융자 한도는 법인 2억 원, 개인 5000만 원이며, 2년 거치 3년 균등상환 조건이다.

정낙춘 도 농림축산국장은 "선박운임 상승에 따른 미국 소비자 가격 상승은 소비 감소를 부르고, 이는 결국 수출 감소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 판단에 따라 전국 처음으로 해상운송 부대운임을 지원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