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압록강 아이들'을 통해 본 평화·공존·통일

2021-08-11 기사
편집 2021-08-11 16:07:24
 정성직 기자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충남도, 11-15일 도청 등에서 사진전 개최…북녘 동포 일상 '생생'

충남도가 8·15 광복 76주년을 앞두고 남북 평화와 공존, 통일의 의미를 담은 사진전을 연다.

도는 11일 도청 본관 1층 로비에서 양승조 지사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압록강 아이들 사진전(작가 조천현)' 개막식을 개최했다.

남북 평화·통일에 대한 공감대 확산 등을 위해 마련한 이번 사진전은 11-12일 도청 본관 로비, 13-14일 공주 아트센터고마, 15일 도청 문예회관에서 연이어 개최한다.

사진전 출품작은 조천현 작가가 2008년부터 10여 년 동안 압록강 일원에서 촬영해 선별한 100여 점이다.

조 작가는 사진 속에 압록강 주변 북녘 아이들의 평화롭고 생동감 넘치는 일상을 계절별로 담아내며 '평화와 공존'의 메시지를 전한다.

양승조 지사는 "우리의 마음 한편에 늘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를 꿈꾸고 그리워한다면, 압록강 아이들이 마음 속에 뛰놀고 있다면, 언젠가 사진 속 장소에서 아이들과 만나는 날도 올 것"이라며 "사진을 눈에 담으며 분단과 적대를 넘어 포용과 상생의 한반도를 다시금 되새기는 소중한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