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일보 로고
<
>

충남 찾은 우원식 "경선 첫 결전지인 충청권 선거에서 매우 중요"

2021-08-11 기사
편집 2021-08-11 16:45:15
 정성직 기자
 

대전일보 > 지역 > 충남

  • 페이스북
  • 구글 플러스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블로그
  • 네이버밴드
  • 핀터레스트
  • 기사URL 복사

첨부사진1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선 경선캠프 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우원식 국회의원이 11일 충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정성직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선 경선캠프 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우원식 국회의원이 충청권을 경선에서 매우 중요한 지역으로 꼽았다.

우 의원은 11일 충남도청 기자실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경선에서 첫 투표가 매우 중요한데, 경선 첫 결전지인 충청권은 선거에서도 중요하고 국가 균형발전 축으로서도 아주 중요한 곳"이라며 "충청권의 발전을 위한 우리 견해를 명백하게 제시하면서 첫 선거를 잘 대비하려 한다"고 말했다.

충남도민들의 소외감을 해소하는데 이 지사가 적격자라고 밝혔다. 우 의원은 "큰 비용이 투입되지 않음에도 지체되는 충남민항 뿐만 아니라 혁신도시도 늦게 지정되는 등 소외감이 크다"며 "그런점에서 이 지사는 균형발전문제에 대해 중요하게 생각한다. 도민들의 소외감을 해소하는데 열심히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경선에서 가장 큰 리스크로는 후보간 네거티브 공방을 꼽았다. 우 의원은 "검증은 좋은데, 근거 없는 네거티브가 선거에 횡횡하다 보면 1·2위 후보 간 갈등이 만들어질 수 있다"며 "그런 점에서 이재명 지사가 네거티브를 중단하겠다고 한 건 잘한 일이다. 어제 상임위원장 자격으로 캠프 전체에 앞으로 네거티브에 더는 대응조차 하지 말라고 했다"고 밝혔다. 정성직 기자

<저작권자ⓒ대전일보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